HOME 산업 패션·뷰티
신세계免, 명동서 '오프화이트' 세계 최초 입점나이키, 이케아 등 브랜드 협업..."새로움과 예술 등 추구하는 가치 일치"
오프화이트가 신세계면세점 명동점 입점을 기념해 선보이는 한정판 상품 '나이키 와플레이서' (사진제공=신세계면세점)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이제 뷰티에 이어 세계적인 패션 브랜드도 한국 면세점을 찾는다.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은 오는 20일 세계적인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 ‘오프화이트’ 매장을 오픈 한다고 19일 밝혔다. 오프화이트가 면세점에 입점한 것은 이번이 세계에서 처음이다.

오프화이트는 ‘현재 가장 잘나가는 패션 브랜드’로 알려져있다. 루이비통 첫 흑인 수석 디자이너로 유명한 버질 아블로가 2013년 이탈리아 밀라노를 기반으로 설립한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로, 영국 패션 전문 플랫폼 리스트(Lyst)뿐 아니라 월스트리트저널 등 여러 매체에서 현재 최고 인기 브랜드로 언급되고 있다.

화이트와 블랙의 중간지점인 회색지대를 의미하는 이름처럼 전통과 현대를 오가고 나이키(운동화), 이케아(가구), 모에샹동(샴페인), 맥도날드(패스트푸드), 리모와(가방), 바이레도(향수) 등 분야를 가리지 않은 다양한 브랜드와 협업을 통해 젊은이의 문화를 창조했다. 

오프화이트는 이번 신세계면세점 명동점 입점을 기념해 한정판 상품들을 대거 선보인다. 나이키와 콜라보레이션한 와플 레이서(waffle racer) 뿐만 아니라 국내 단독으로 언더커버 컬렉션을 선보인다. 이외에도 2020년 SS 남성 컬렉션 “플라스틱(Plastic)” 등 차별화된 상품들을 준비했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이번에 오프화이트가 세계 면세 최초로 명동점에 입점하는 것은 대한민국 관광 1번지 명동에 위치한 것 외에 브랜드에 어울리는 쾌적한 쇼핑 공간과 지속적인 매출 성장, 그리고 ‘새로움’과 ‘예술’이라는 추구하는 가치가 일치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