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신용카드 소비자 관심도 신한카드 '톱'...매출 추이 주목빅데이터연구소 분석, 온라인 게시글 긍정률은 'NH농협카드' 1위
자료=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뉴스워치=윤영의 기자] 국내 신용카드 10개사중 최근 13개월 동안 소비자 관심도가 가장 높은 곳은 신한카드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소비자 호감도가 가장 높은 신용카드는 씨티카드로 나타났지만 1위부터 5위까지의 격차는 3%P 미만이어서 절대 강자는 없었다.

14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가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 등 12개 채널을 대상으로 지난해 1월부터 올 1월까지 13개월 기간 빅데이터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금융소비자들의 관심도(온라인 정보량)를 조사한 결과 '신한카드'가 33만1812건으로 압도적 1위를 기록했으며 삼성카드 22만896건, 현대카드 18만3512건, 우리카드 18만3222건, KB국민카드 15만2815건, 롯데카드 12만2552건, 하나카드 7만5953건, 비씨카드 5만1630건, NH농협카드 4만548건 순으로 나타났다.

관심도면에선 씨티카드가 1만3286건으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신한카드는 2006년 조흥은행 카드 사업부문을, 2007년 10월에는 LG카드와 합병, 몸집 불리기에 성공하면서 소비자들의 관심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올 1월 소비자 관심도만을 따로 떼놓고 분석한 결과 신한카드가 여전히 압도적 1위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9위였던 NH농협카드와 지난해 8위였던 비씨카드가 자리바꿈을 한 것이 눈길을 끈다.

소비자 순호감도는 삼성카드가 15.17%로 가장 낮게 나타났다. 관심도 1위인 신한카드의 순호감도는 28.79%에 그쳐 씨티카드와는 10%이상 차이가 났다.

지난 1월 호감도만 떼서 살펴본 결과 비씨카드 긍정률이 60.1%로 급상승하면서 1위를 기록했으며 롯데카드 NH농협카드 씨티카드 하나카드 KB국민카드 우리카드 현대카드 신한카드 삼성카드 순이었다.

지난달 부정률이 가장 낮은 카드사는 신한카드로 6.4%에 불과했다. 순호감도 1위는 긍정률 1위인 비씨카드였다.

연구소 관계자는 "관심도는 매출 순위나 회원수와 큰 편차를 보이지않고 있지만 호감도의 경우 그렇지 않다"면서 "향후 호감도에 추이에 따른 매출 추이에 귀추가 주목된다"고 말했다.

윤영의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