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실적] 펄어비스, 지난해 영업익 1538억원·전년比 8.5%↓"매출은 해외 시장 확대·플랫폼 다변화 영향 사상 최대”
펄어비스 CI (사진제공=펄어비스)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펄어비스는 2019년 연결기준 매출 5389억원, 영업이익 1538억원을 달성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33.1%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8.5% 감소했다.

2019년 4분기 실적을 살펴보면 매출 1196억원, 영업이익 39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0.1%, 101.8% 증가했다.

펄어비스는 검은 사막 IP의 글로벌 시장 확장과 플랫폼 다변화에 힘입어 연간 최대 매출을 달성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연간 해외 매출 비중은 71%로 글로벌 게임 개발 회사로서 입지를 확고히 했다.

‘검은 사막 콘솔'은 매출 확대에 기여한 게임으로 지난해 3월 엑스박스 원(Xbox One)과 8월 플레이스테이션 4(PlayStation 4) 버전을 북미·유럽을 포함한 일본, 한국, 호주에 서비스했다. MMO 게임의 불모지라고 할 수 있었던 글로벌 콘솔 시장에서 가능성을 증명한 것이다.

검은 사막 모바일은 2019년 2월 일본, 12월 북미·유럽, 동남아 등 글로벌 론칭을 진행했다. 대규모 콘텐츠 업데이트와 이용자 중심의 이벤트로 모바일 MMO 장르를 개척하는 등 안정적인 서비스를 이어가고 있다.

검은 사막은 ‘대양의 시대’, ‘가디언’ 등 지속적인 대규모 업데이트와 안정적인 서비스로 글로벌 전 지역에서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다. 북미, 독일, 러시아 등에서 ‘2019년 최고의 MMORPG’로 꼽히기도 했다.

조석우 펄어비스 CFO(재무총괄)는 “펄어비스는 검은 사막 IP를 만들고 서비스 지역을 글로벌로 확대하며 지속적인 성장을 해왔다”며 “2020년에는 변화하는 환경에 적응하기 위한 기술적·사업적 대비와 함께 신규 프로젝트의 개발 및 서비스를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