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SM상선, 글로벌 해운동맹 2M과 미주노선 공동운항4월 서비스 개시…미주노선 비용 단축 전망
SM상선의 컨테이너선. 사진=SM그룹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SM그룹 해운부문 계열사 SM상선은 글로벌 해운동맹 2M(MSC·머스크)과 미주서안 노선을 공동운항한다고 13일 밝혔다.

SM상선과 2M은 오는 4월 1일부터 아시아-미주 구간 항로를 주력으로 공동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주요 협력사업 부문은 △미주노선 공동운항 △선복교환 △선박교환 등이다.

SM상선은 이번 협력으로 회사의 주력노선인 미주노선의 비용을 단축할 것으로 보인다. 특정 노선에 대해 서로의 선박과 선복을 공동 운영을 통해 운항비용을 줄여 효율성을 극대화한다는 복안이다.

서비스를 제공하는 항만 규모도 늘어날 전망이다.

공동운항으로 기존 기항지에 미국 오클랜드가 추가된다. 오클랜드는 오렌지 등 고부가 가치 특수화물의 선적이 활발히 이루어지는 곳인 데다 SM상선의 강점인 냉동화물 영업 강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칠봉 부회장(SM그룹 해운부문 총괄)은 “2M과 미주노선 공동운항 개시는 SM상선의 글로벌 서비스 경쟁력을 보여줬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서비스와 기회 창출을 위해 SM그룹 차원에서 전사적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김주경 기자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