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부동산 건설
현대건설, 전 협력사 근로자에 마스크 무상지급코로나 바이러스 예방, 최우선 과제로 제시
현대건설 관계자가 현장 근로자에게 마스크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현대건설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현대건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고자 전 현장 직원과 협력사 근로자에게 보건용 마스크(KF94/KF80)를 무상 지급한다.

현대건설은 현장 위생 보건관리를 위해 보건용 마스크 및 손세정제 등을 무상 지급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최근 마스크 수급이 불안정해지면서 일용직 근로자들이 보건위생 물품을 소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서다.

현대건설이 진행 중인 국내 건설 현장은 130여개다. 현장에 종사하는 임직원 및 협력사 근로자는 1일 2만1000여 명에 이른다.

근로자를 위한 건강 예방교육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특히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교육은 한국어는 물론 영어·중국어 등 다국어로 전달한다.

현대건설은 현장 근로자 및 관계자의 체온을 전수 체크하고, 발열 등 이상 증상이 없어야만 출입을 허용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예방과 차단을 최우선 과제로 제시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각 현장 내 보건위생 관리에 사각지대가 없도록 전 현장 협력사 및 근로자를 위한 교육 및 물적 자원을 지원해 협력사와의 긴밀한 대응체계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김주경 기자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