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한국항공우주산업, 싱가포르 에어쇼 참가...수출판로 개척잠재 고객 발굴 활동 등 본격 마케팅 시동
한국항공우주산업㈜은 16일까지 싱가포르 창이 전시센터에서 열리는 ‘2020 싱가포르 에어쇼’에 참가해 국산 항공기의 수출판로 개척에 나섰다.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뉴스워치=윤영의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은 11일부터 16일까지 싱가포르 창이 전시센터에서 열리는 ‘2020 싱가포르 에어쇼’에 참가해 국산 항공기의 수출판로 개척에 나선다.

KAI는 경공격기 FA-50, 기본훈련기 KT-1, 기동헬기 수리온 등 수출 주력제품부터 현재 개발 중인 한국형 전투기 KF-X, 소형민수/무장헬기 LCH/LAH까지 첨단 항공기를 선보인다.

싱가포르 에어쇼는 프랑스 파리, 영국 판버러 에어쇼와 함께 세계 3대 에어쇼로 아시아 최대 항공우주, 방산행사로 꼽힌다.

이번 에어쇼에서 KAI는 말레이시아, 태국, 필리핀, 스페인 등 수출대상국의 군 고위 관계자를 만나 수출속도를 높인다.

KAI는 FA-50 항공기의 기존 고객을 중심으로 현재 개발 중인 KF-X의 체계개발 현황과 성능을 알리고 잠재 고객을 발굴하는 활동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수출을 총괄하는 배찬휴 상무는 “동남아에서 쌓아온 신뢰를 바탕으로 추가 시장을 개척할 것”이라며 “신남방정책의 일환으로 방산, 항공우주 분야에서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KAI의 자회사 한국항공서비스㈜(이하 KAEMS) 역시 글로벌 MRO업체와 협력 강화를 통해 항공정비(MRO) 수주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KAEMS는 11일 세계 최대의 MRO업체인 루프트한자 테크닉과 에어버스 A319, 320, 321 기종에 대한 정비교육계약을 체결하고 연내 에어버스 항공기에 대한 정비조직 인증을 획득할 계획이다.

KAEMS는 이날 AAR과 항공기 부품정비 양해각서(MOU)도 체결했다. 이를 통해 AAR의 정비기술을 이전받고 국내 부품정비를 위한 인프라를 구축해 부품정비의 영역을 넓혀나갈 계획이다.

KAEMS는 아시아 최대의 MRO 강국으로 꼽히는 싱가포르의 주요 MRO 업체와 협력해 국내 MRO 인프라를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윤영의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