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식약처, 밸런타인데이 앞두고 위생법 위반 초콜릿·캔디제조업체 5곳 적발건강진단 미실시, 유통기한 경과 원료 사용 등 위생법 위반
식품의약품안전처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초콜릿‧캔디류 제조업체 중 일부 업체가 유통기한 지난 원료를 사용하는 등 식품위생법을 위반해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는 14일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지난달 20일부터 31일까지 12일 동안 서울특별시·경기도와 함께 초콜릿류‧캔디류 제조업체 총 169곳을 점검한 결과,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5개 업체를 적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적발된 업체는 ▲김종하과자공방·호밀호두 ▲자미원비앤에프 ▲트리투바 ▲오가명가영농조합 ▲주식회사송림제과 5곳이다.

주요 위반 내용은 ▲건강진단 미실시(2곳) ▲유통기한 경과원료 사용(1곳) ▲원료·생산·판매기록 미작성(1곳) ▲보관온도 미준수(1곳) 등이다.

해당 업체는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하고 3개월 이내 다시 점검을 실시해 위반사항 개선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백화점·대형마트·인터넷 등에서 유통‧판매되는 초콜릿류·캔디류 제품(수입포함) 114건과 수입통관단계 155건에 대한 수거‧검사도 실시 했다. 정밀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민들에게 안전한 식품이 공급될 수 있도록 밸런타인데이와 같이 특정시기 수요가 증가하는 식품에 대해서 사전 안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초콜릿류‧캔디류 제조업체 169곳을 점검한 결과,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5곳을 적발했다. 사진은 식품위생법 위반 업체 목록 (사진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