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정유워치] GS칼텍스·에쓰오일 등 정유업계, 디지털 신기술 적용 박차 外
KT가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기가 체인 BaaS’에 기반한 전자계약시스템을 소개하고 있다는 모습. 사진=KT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 에쓰오일, KT가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적용…종이 계약 대신 전자계약시스템 전환

에쓰오일(S오일)은 자사 전자계약 시스템에 KT가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을 적용해 올 4월 말까지 시스템을 가동하기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양사 간 이번 계약은 에쓰오일의 디지털 기술 업무를 혁신하고자 체결된 것이다.

이번 계약 체결로 KT는 2500여곳의 주유소와 충전소를 비롯한 다수의 법인 거래처에 석유제품을 공급하는 에쓰오일에 ‘기가 체인 BaaS’ 블록체인 전자계약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이다.

사업 수행은 블록체인 전자계약 서비스인 '스마트이컨트랙트'를 운영하는 비즈니스온커뮤니케이션이 맡는다.

에쓰오일과 거래처들은 이번 시스템 적용으로 기존에 이뤄졌던 종이 형태의 계약서 대신 블록체인 전자계약시스템에 접속해 대부분의 계약을 온라인으로 진행 및 관리, 체결하게 된다.

이에 매년 수 만 건에 이르 에쓰오일의 계약서와 합의서가 더욱 효율적으로 관리돼 편의성과 경제성을 크게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는 것이 에쓰오일·KT관계자 측의 설명이다.

또한 전자계약시스템을 통해 △원본 증명 기능 활용 계약서 위변조 방지 △공개키기반구조(PKI) 사설인증서 통한 계약 관리 △계약 이력 데이터 관리 등 계약의 보안성과 신뢰성을 이전보다 높일 수 있게 됐다. 

김종철 KT 블록체인 비즈센터장(상무)은 “2017년부터 전자문서 관리 시스템을 출시해 상업화 하는 등 블록체인을 적용한 각종 시도를 해왔다”며 “에쓰오일 블록체인 전자계약시스템 계약을 시작으로 고객 중심에서 새로운 가치를 구현할 수 있는 블록체인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 GS칼텍스, 네이버와 손잡고 디지털 혁신·신사업 발굴 추진

GS칼텍스가 네이버와 손잡고 디지털 전환과 신사업 기회 발굴 등 협력관계에 나선다.

GS칼텍스와 네이버는 11일 서울 강남구 GS타워에서 허세홍 GS칼텍스 사장과 한성숙 네이버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디지털 전환 협업 및 신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GS칼텍스 사업장에 네이버 클라우드 활용 △기업용 메신저를 활용한 고객 커뮤니케이션 △업무 영역에 인공지능(AI) 서비스 도입 등 에너지 사업 전반에 활용 가능한 디지털 기술 개발 협업을 논의하기로 했다.

GS칼텍스는 네이버 클라우드를 활용해 여수공장 및 주유소 모빌리티 서비스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안전하게 관리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상반기 중 네이버 클라우드에 전기차 충전·결제 데이터를 수집·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한편 향후 모빌리티 통합 플랫폼 구축을 위한 테스트도 시작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아울러 네이버의 기업용 메신저인 라인웍스를 활용해 고객으로부터 주문을 접수하고 고객에게 관련 정보도 제공하는 등 고객과의 커뮤니케이션 편의성 개선 방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일본 비즈니스 협업툴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한 라인웍스는 정보 공유 및 챗봇 등 협업을 위한 각종 기능을 제공하며 정보 보호 영역에서도 강점을 가지고 있다.

기존의 단순 반복 작업을 자동화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네이버AI 기술을 활용해 종이문서나 이미지에 기재된 문자를 인식해 데이터로 전환해 활용하는 한편 네이버의 검색엔진 기술을 통해 사내 문서를 쉽고 빠르게 검색하도록 해 임직원의 업무 효율을 높일 계획이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양사가 에너지 산업과 디지털 산업을 대표하는 만큼 산업 현장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가치를 창출하고자 협업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양사가 디지털 혁신 활동을 통해 사업 경쟁력 강화와 고객을 위한 각종 편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GS칼텍스는 지난해 12월부터 전사적인 디지털 전환을 위해 ‘디지털 전환 마스터플랜 수립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개선 가능한 영역들을 발굴하고, 중장기적인 디지털 전환 추진 목표와 로드맵을 도출하고자 하는 목적이다. 이번 네이버와의 업무협약도 전사적인 디지털 전환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일환으로 진행됐다.

네이버는 글로벌 탑 수준의 AI 기술과 B2B 솔루션을 다양한 산업 분야에 적용해 기업들의 디지털 전환을 돕는 한편, 업무 혁신과 신성장동력 확보 등 협력 사업 강화에 나설 방침이다.

김주경 기자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