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중기부·공영쇼핑, 마스크 100만개 '노마진' 판매 나서...'마스크 수급난 해소'마스크 1000원대, 손소독제 8000원대에 선봬
공영쇼핑 CI (사진제공=공영쇼핑)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마스크 수급난을 해소하기 위해 마스크 100만개를 ‘노마진’으로 직접 판매하기로 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전국 마스크 제조업체 43곳에서 생산한 마스크 100만개, 손소독제 14만개를 확보했으며 오는 17일부터 해당 주무부처의 산하기관인 공영쇼핑에서 긴급 방송을 편성해 판매한다고 10일 밝혔다.

17일에는 손소독제 2만개(5개, 4000세트)를, 19일에는 마스크 15만개 (400개, 3750세트)를 판매한다.

해당 제품들은 배송비 등 기본 경비만 포함된 가격으로 유통 마진을 최대한 줄여 판매한다. 마스크는 개당 1000원대, 손소독제는 500ml 기준 8000원 안팎에 선보인다. 또, 고객 1명당 1세트로 구매를 제한한다. 배송 전 주소 확인 절차를 거쳐 1가구 1세트 구매가 이뤄지도록 유도하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이번 방송에서는 6~70대 등 취약계층 소비자에게도 구매 기회를 주기 위해 온라인으로 주문 받지 않고 전화로만 받는다. 언제 하는지 편성 시간도 사전에 공지되지 않는다.

최창희 공영쇼핑 대표는 "마스크와 손소독제 품귀현상이 일어나고 가격까지 급등하면서 공익을 위한 방송을 준비했다"며 "추가 물량이 확보되는 대로 시중보다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도록 추가 방송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