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부동산 건설
한화건설, 첫 공모채 수요예측에서 완판…“추가 증액 발행하겠다”800억 규모 모집에 1190억 모여…930억으로 증액 발행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한화건설이 신용등급이 상향된 이후 진행한 첫 공모사채 수요예측에서 완판(완전판매)을 기록해 증액 발행을 추진한다.

한화건설은 최근 800억원 규모로 진행한 공모사채 수요예측에서 총 1190억원을 모집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수요예측 결과를 토대로 한화건설은 지난 7일 총 930억원 규모로 증액 발행을 확정 공시했다.

이번 공모채 발행이 성사된 것은 한화건설이 지난해 국내 3대 신용평가사(한국기업평가·나이스신용평가·한국신용평가)로부터 A-등급으로 상향 조정 받은 이후 진행한 첫 공모채 수요예측이었다.

안정적인 경영 실적과 신용등급 상향이 대외신인도 향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평가받았다는 것이 한화건설 측의 설명이다.

앞서 한화건설은 직전 공모채 발행에서 450억원 3년물 금리를 3.379%로 발행한 바 있다. 이번 공모채 발행은 3년물 단일 총 930억원 규모로 증액 발행할 계획이다. 금리 역시 3.2%대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회사채의 발행으로 기존의 3~6개월 단기차입금을 상대적으로 만기가 긴 공모회사채로 차환하게 된다. 따라서 자금 구조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한편 한화건설은 2019년 3분기 사업보고서에서 누적 매출액 2조9117억, 영업이익 1994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4년 연속 영업이익 흑자를 달성하게 됐다.

김주경 기자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