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부동산 건설
SK건설, 해외 디벨로퍼 프로젝트로 2년 연속 ‘글로벌 금융상’ 수상
‘올해의 유럽 교통 프로젝트’에 선정된 기업 관계자들이 지난 5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2019 PFI 어워즈’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 네번째) 박연종 SK건설 프로, (오른쪽 첫번째) 손승모 SK건설 프로. 사진=SK건설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SK건설이 유럽에서 2년 연속 글로벌 금융상을 수상했다.

SK건설은 영국 '실버타운 터널 프로젝트'가 해외 금융 전문지인 PFI로부터 ‘올해의 유럽 교통 프로젝트’에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앞서 지난 5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2019 PFI 어워즈’는 해외 산업계에서 가장 권위있는 행사로 전 세계 800여명이 넘는 프로젝트 금융 전문가가 참석했다.

지난해에는 SK건설이 시공한 세계 최장 현수교인 터키 '차나칼레 프로젝트'가 올해의 유럽 프로젝트에 선정됐다.

영국 실버타운 터널 프로젝트는 국내 건설사 중에서는 서유럽에서 추진하는 첫 인프라 민관협력사업(PPP)이다.

영국 런던의 템스강 하부를 관통해 실버타운과 그리니치 지역을 연결하는 편도 2차선 도로·터널 2개소를 신설한다.

준공 이후 25년간 운영한 다음 런던시로 이관하는 BOT(건설·운영·양도) 방식으로 진행된다.

SK건설은 지난해 11월 신트라(스페인)·맥쿼리(호주)·애버딘(영국)·밤(네덜란드)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총투자비 약 1조5000억원(10억 파운드)를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방식으로 조달했다.

해당 프로젝트에는 한국수출입은행·한국무역보험공사를 포함해 KDB산업은행·하나은행·우리은행·삼성생명·독일개발은행·프랑스 크레디아그리콜은행·영국 아비바보험 등 국내외 유수의 금융기관 총 14곳이 대주단으로 참여했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유럽에서 진행 중인 프로젝트가 2년 연속 글로벌 금융상을 수상하게 기쁘다”며 “글로벌 디벨로퍼로서 유럽을 포함해 전 세계 다양한 지역에서 사업 기회를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주경 기자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