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부동산 건설
포스코건설, 송파 성지아파트 수직 증축 리모델링 국내 첫 승인15층→18층, 66·84㎡→80·103㎡ 증축…2013년 주택법 개정 이후 첫 사례
서울 송파구 '성지아파트' 수직증축 리모델링 투시도. 사진= 포스코건설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포스코건설은 2015년 9월 수주한 서울 송파구 성지아파트가 최근 국내 처음으로 수직증축 리모델링 사업계획을 승인받았다. 지난 2013년 수직 증축이 허용된 이후 6년 만의 첫 사례다.

포스코건설은 수직증축으로 지상 15층 2개동 298가구에서 지상 18층 2개동 340가구로 성지아파트를 리모델링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66㎡, 84㎡(이하 전용면적)는 각각 80㎡, 103㎡로 확대된다.

신규 공급되는 42가구(103㎡)는 일반분양된다. 올 하반기 거주민 이주가 완료되면 내년 초 착공할 예정이다.

1992년 준공된 성지아파트는 수도관이 터지고 난방 효율이 떨어져 2008년부터 리모델링주택조합을 결성했다.

원래 추진해왔던 1대 1 리모델링은 사업성이 낮다고 판단해 추진에 속도를 내지 못했다.

그러나 2013년 주택법 개정되면서 수직증축과 15% 가구수 확대가 가능해졌으며, 리모델링 기술경험을 축적해왔던 포스코건설이 2015년 전격적으로 수직 증축을 제안해 사업이 성사됐다.

수직증축은 2차례의 안전성 검토를 받아야 하지만 기존 단지배치를 유지해 간섭이 발생하지 않고 조망확보가 가능하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이번 사업 성과는 그동안 축적한 기술력을 발판삼아 발 빠르게 설계·시공기술력과 전문인력을 확보해 리모델링 시장에 뛰어들어 성사시킬 수 있었다”며 “오랜시간 불편을 겪은 거주민이 모두가 만족할 만한 주거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2014년 리모델링 사업 진출을 본격화한 이후 총 14개 단지 2조6000억원 규모의 리모델링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지난해 2월 착공한 서울 개포 우성9차 아파트 리모델링은 공사가 진행중이며, 동부이촌동 현대아파트와 둔촌동 현대1차아파트는 각각 수평증축 리모델링 사업계획승인을 받았다.

김주경 기자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