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핫뉴스
'신종 코로나' 공포 확산 '스톱'…2월 들어 온라인 정보량 급감4일 16번째 확진 충격 불구 전날 비해 되레 감소 '눈길'
신종 코로나 온라인상 정보량이 지난달 28일 정점을 찍은후 계속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윤영의 기자] 신종 코로나 온라인상 정보량이 지난달 28일 정점을 찍은후 계속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어 우려됐던 공포 확산은 사실상 멈춘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가 확진자 발생전날인 19일부터 입춘이었던 4일까지 뉴스를 제외한 11개 채널(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 '우한 폐렴' 등 5가지 연관 키워드의 포스팅량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조사결과 지난달 19일 11개 채널 정보량은 480건에 불과했으나 20일엔 3329건으로 크게 늘었다. 이후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면서 우한에 전세기를 띄운다는 보도가 주류를 이뤘던 1월28일엔 7만4388건을 기록, 최다 정보량을 보였다.

이후 이틀간 연속 감소하다가 독일 영국 러시아에 첫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뉴스가 쏟아지고 2차 우한 전세기를 띄운 31일에는 7만3262건까지 늘어나기도 했다. 2월 들어선 급속 감소세를 보였다.

이달 들어 4일간 하루평균 5만3023건으로 최고 수치를 기록했던 28일에 비해 2만1365건 28.72% 급감한 것이다.

지난 4일엔 중국외 지역 여행자인 16번째 확진자가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5만3649건에 그쳐 확진자 발생이 없었던 3일에 비해서도 오히려 줄었다.

연구소 관계자는 "과거 사스 신종플루 메르스 지카바이러스등에 비해서도 위험도가 더 높지 않다는 인식 등이 한몫하면서 안정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중국 우한의 경우 봉쇄 효과가 나타나는 다음주를 고비로 확산세가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윤영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