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바이오 제약&바이오
한미약품, 한국 고혈압치료제 시장 점유율 ‘1위’ 달성한미 고혈압치료제 15품목 작년 매출 1530억, 전년대비 14% 성장
사진=한미약품

[뉴스워치=윤영의 기자] 한미약품이 한국 고혈압치료제 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한미약품은 지난해 아모잘탄패밀리 등 자사 고혈압치료제 15개 제품의 총 매출이 전년 대비 14% 성장한 1530억원을 기록하면서 한국 고혈압치료제 전체 시장(지난해 1조 8350억원)에서 점유율 1위(약 8.3%)를 달성했다고 30일 밝혔다.

특히 제네릭에서부터 개량∙복합신약에 이르는 15개 제품 모두 한미약품이 자체 개발한 품목이란 점에서 주목된다. 한미약품의 고혈압치료제들은 아모잘탄패밀리(아모잘탄, 아모잘탄큐, 아모잘탄플러스), 로벨리토, 오잘탄, 토르셈, 카르베롤 등으로 구성돼 있다.

한미약품의 한국 고혈압치료제 점유율 1위 성과는 자체 개발한 개량∙복합신약인 아모잘탄패밀리의 성장이 크게 기여했다.

발매 10년차인 아모잘탄은 유비스트 기준으로 지난해 매출 741억원(전년 대비 10% 성장), 2017년 출시된 아모잘탄플러스는 182억원(전년 대비 84% 성장)을 기록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또한 고혈압/고지혈증 동시 조절이 가능한 아모잘탄큐도 매출 58억원(전년 대비 164% 성장)을 기록하며 블록버스터 대열에 다가서고 있다. 아모잘탄패밀리의 지난해 유비스트 기준 매출은 981억원이지만 한미약품 자체 집계 매출(보험약가 기준 도매업체 및 약국 출하 매출액)로는 1063억원(전년 대비 26% 성장)을 기록하며 한국 복합신약 중 1000억원을 돌파한 첫 제품군이 됐다.

우종수 한미약품 사장은 “한미약품만의 차별화된 제품과 탄탄한 임상적 데이터 기반의 근거중심 마케팅에 대한 의료진의 신뢰가 더해지면서 한국 고혈압치료제 시장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지속적 연구개발을 통해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과 의료진에 대한 폭넓은 치료옵션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영의 기자  bluesky651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