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부동산 분양
대림산업, 올해 22곳 도시·2만1932가구 공급…“올해 완판행진 이어가겠다”
서울 종로구 대림산업 본사 전경. 사진=대림산업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대림산업이 올해 전국 주요 권역에서 ‘e편한세상’ 브랜드로 2만여 세대가 넘는 아파트를 공급한다.

대림산업은 인천, 대구, 안양, 김포 등 22곳 사업지에서 총 2만1932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앞서 대림산업은 지난해 부동산 규제 심화 등 대내외적 시장 악재에도 불구하고 모든 분양물량을 완판하는데 성공한 바 있다.

올해도 고객 수요에 발맞춰 독보적인 상품으로 ‘완판 행진’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대림산업은 지난해 19곳 사업지에서 총 2만661가구를 공급했다. 공급 물량 기준으로 보면 대우·포스코건설 등과 함께 최상위권 실적이다.

특히 모든 일반 분양물량의 계약이 성공리에 마감됐다. 인천광역시 계양구의 ‘e편한세상 계양 더프리미어’를 시작으로 부산 고양 하남 성남 김포 거제 등에 공급한 e편한세상이 모두 주인을 찾았다.

특히 김포시 마송지구 ‘e편한세상 김포 로얄하임(총 574가구)’와 부산 범천동의 ‘e편한세상 서면 더센트럴(총 1050가구)’은 입지가 불리해 미분양 우려가 제기됐던 것과 달리 계약을 단기간에 마무리했다.

거제시 ‘e편한세상 거제 유로아일랜드(총 1049가구)’도 최근 100% 분양을 완료하며 미분양의 굴레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다.

이는 지난해 100% 분양 완료가 불안정한 부동산 시장 상황 속에서 이뤄낸 성과라는 설명이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e편한세상이 지닌 브랜드 파워와 시공능력, 소비자의 높은 선호도가 입증됐기에 이같은 결과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대림산업 2019·2020 주요 프로젝트 계획안. 사진=대림산업

한편 대림산업은 올해 김포, 인천, 안양, 대구 등 높은 관심도가 이어지는 주요 도시에서 총 2만1932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우선 오는 5월 인천 부평구 청천2구역 정비사업을 통해 마수걸이 분양에 나선다.

총 5190가구 대규모 단지이며, 일반분양은 3016가구다. 장수산, 원적산 공원이 인접해 주거 쾌적성이 뛰어나며 2020년 7호선 산곡역이 인근에 개통된다.

단지 주변은 재개발을 통해 1만5000가구 대단위 신축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이다.

안양시 동안구 호계동 일대 덕현지구 재개발 사업(2886가구)와 김포시 마송지구 e편한세상 김포 로얄하임의 후속 물량(536가구) 공급이 예정돼 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올해도 소비자의 수요에 부합하는 독보적인 상품과 새로운 시도를 접목해 이러한 분위기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김주경 기자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