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이대훈 농협은행장, 설명절 비상대응체계 점검고객행복센터, NH통합IT센터 비상근무계획 점검 및 직원들 격려
이대훈 농협은행장(오른쪽)이 지난 21일 용산별관 고객행복센터에서 설명절을 대비해 비상근무 중인 직원들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NH농협은행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NH농협은행은 이대훈 은행장이 21일 서울시 용산구에 위치한 고객행복센터(콜센터)를 방문해 설연휴기간 비상대응체계를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이 은행장은 농협은행 용산별관에서 근무하고 있는 고객행복센터, 카드고객행복센터, 용산금융센터 직원들을 격려 방문해 노고를 치하하고 설연휴 비상근무계획을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은행장은 이어 경기도 의왕시에 위치한 NH통합IT센터에 방문, 설연휴 기간을 대비해 비상운영체제에 돌입한 IT부문 직원들을 격려했다.

NH통합IT센터는 22일부터 28일까지 7일간 비상근무를 실시하며 IT 시스템의 운영상황을 집중 모니터링하고 거래집중 등의 비상상황에 24시간 즉시 조치가 이뤄 질 수 있도록 IT비상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비상상황 대응체계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대훈 은행장은 “설연휴 전후 평소보다 금융거래가 많아지므로 이에 철저히 대비해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고 최상의 온라인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일념으로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