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날씨&포토
[날씨] 화요일, 전국 오후부터 '구름 많아'…서울·수도권 미세먼지 '나쁨'
화요일(21일)은 전국이 맑다가 오후부터 구름이 많아질 전망이다. 오늘 전국 기온 분포는 아침 최저 -11∼0도, 낮 최고 3∼10도의 분포로 예상된다. 서울 아침 최저 -6도로 관측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서울과 수도권, 강원 영서 등에서는 '나쁨'수준을 보이겠다.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화요일(21일)은 전국이 맑다가 오후부터 구름이 많아질 전망이다.

중부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최저 기온이 -10도 밑으로 떨어지는 곳이 있겠으며, 일교차는 더 커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오늘 전국 기온 분포는 아침 최저 -11∼0도, 낮 최고 3∼10도의 분포로 예상된다. 서울은 아침 최저 -6도로 관측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서울·경기·강원영서 등에서 '나쁨', 나머지 지역은 '보통' 수준으로 예보됐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내일 아침까지 남해안 일부와 경북내륙 등에서는 대기가 매우 건조해 산불 등 화재 예방에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 또 동해 중부 먼 해상과 동해 남부 북쪽 먼 바다는 이날 오전까지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높아 항해나 조업 중인 선박은 주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 0.5∼2.0m, 서해 앞바다 0.5∼1.5m, 남해 앞바다 0.5∼1.0m 높이로 일겠다.

먼바다의 물결은 동해 1.0∼3.5m, 서해 0.5∼1.5m, 남해 0.5∼2.0m로 예보됐다.

이우탁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