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부동산 건설
SK건설, 국내 최초 ‘AI 입찰안내서 종합분석 시스템’ 구축
AI 입찰안내서 분석 시스템이 적용된 화면. 사진=SK건설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SK건설이 국내 건설사 최초로 AI(인공지능)를 적용한 입찰안내서 종합 분석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SK C&C가 개발한 인공지능 시스템 ‘에이브릴(Aibril)’이 적용됐다. 이번에 활용된 인공지능 입찰안내서 분석 정확도는 94%로 실제 프로젝트에 적용 가능한 수준이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AI를 활용한 데이터 분석 시 정확도가 80% 이상이면 신뢰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SK건설은 지난해부터 해외 플랜트 프로젝트 입찰 준비 과정에서 입찰안내서와 품질·안전·환경 등 정보를 도입했다.

SK건설 관계자는 “이 시스템은 엔지니어가 수작업으로 입찰안내서를 분석할 때보다 분석 시간을 60% 이상 단축이 가능하며 정확도도 7% 이상 높일 수 있다”며 “엔지니어 지식을 AI에 지속적으로 학습시켜 체계적인 지식 전수와 자산화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 시스템은 일반계약을 포함해 △공정과 배관 △기계 △전기 △계측제어 △토목 △건축 △소방 등 전체 공종에 활용이 가능하다.

SK건설 관계자는 “국내에도 일부 AI를 활용한 입찰안내서 분석 시스템이 마련되어 있지만 대개 일부 공종에 한정했다"며 "일반계약을 포함해 전체 설계 공종을 대상으로 공종별 위험 요소 분석 및 AI 학습을 적용한 사례는 SK건설이 최초"라고 설명했다.

SK건설은 향후 프로젝트 입찰 업무를 제외한 △법무 △계약 △품질 △안전 △마케팅 관련 업무에도 AI 기술을 적용할 방침이다.

이종화 SK건설 IM&T그룹장은 “AI를 활용해 단순·반복 업무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어 엔지니어들이 해석과 의사결정 등 중요 업무에 좀 더 많은 시간을 투입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주경 기자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