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CJ제일제당, 냉장햄 등 26개 품목 가격 인상...평균 9.7% ↑"아프리카돼지열병 장기화로 수입 원료육 가격 꾸준히 올라 가격 인상 불가피"
(사진제공=CJ제일제당)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CJ제일제당은 냉장햄, 소시지, 베이컨 등 26개 품목의 가격을 내달 13일부터 평균 9.7% 인상한다고 20일 밝혔다.

냉장햄 가격 인상은 지난 2014년 6월 이후 5년여 만이다.

가격이 오르는 주요 품목은 햄스빌 베이컨, 백설 그릴 비엔나, 더 건강한 그릴 후랑크이다.

CJ제일제당은 “세계적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장기화되면서 수입 원료육 가격이 꾸준히 올라 20% 이상 인상이 불가피했지만 소비자 부담과 물가 영향을 고려해 인상률을 최소화하고 시점도 설 연휴 이후로 늦췄다”고 설명했다.

냉장햄에 쓰이는 미국산 돼지 앞다리살과 베이컨 주 원료인 유럽산 돼지 삼겹살 시세는 2015년에 비해 각각 25%, 42% 올랐다고 CJ제일제당은 밝혔다.

한편 CJ제일제당은 ASF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가격이 하락한 국내산 돼지고기의 가격 안정 차원에서 국내산 구매를 꾸준히 늘리고 있다. 지난해에도 농협과 제휴해 국산 돼지고기 구매량을 전년보다 20% 확대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