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이랜드이츠, 설 맞아 협력업체에 납품대금 조기지급..."상생행보 본격화"납품대급 총 250억 규모...김완식 대표이사 직접 방문해 소통 나서

지난 17일 이랜드이츠 김완식대표 (사진 오른쪽에서 두번째)가 경기도 포천에 위치한 협력사 승화푸드를 방문해 신분남 대표(사진 왼쪽 두번째)를 만나 감사장을 전달했다. 김 대표는 쉽지 않았던 영업 환경 속에서도 오랜 기간 함께 해준 협력사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는 한편, 올해 협력사와 함께 진행할 상생 방안 등을 직접 설명하는 시간도 가졌다. (사진제공=이랜드그룹)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이랜드그룹의 외식사업부문인 ㈜이랜드이츠가 협력업체와의 상생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20일 이랜드그룹에 따르면 이랜드이츠가 설 명절을 앞두고 다음달 5일 지급 예정이었던 납품 대금을 조기 지급 했다. 이날 지급 된 납품 대금은 총 250억 원 규모다.

이번 조기지급시행은 설을 맞아 협력사의 자금운용을 돕기 위한 것으로 직원들의 상여금, 임금 등으로 일시적 자금 운용에 부담을 가질 수 있는 중소 협력사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한 상생 활동의 일환이다.

또한 이랜드이츠 김완식 대표이사가 협력업체를 방문해 직접 소통에도 나섰다.

지난 17일 김 대표는 경기도 포천시에 있는 우수 협력사 ‘승화푸드’를 직접 찾아 명절선물과 함께 쉽지 않았던 영업 환경 속에서도 오랜 기간 함께 해준 협력사에 대한 마음을 표현한 감사장을 전달했다.

나김 대표는 생산설비 등을 둘러보고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경청하는 한편 이랜드이츠가 올해 협력사와 함께 진행할 상생 방안 등을 직접 설명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랜드이츠 관계자는 “어려운 사업환경 속에서도 함께 하고 있는 협력업체가 있으므로 성장 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하고 “올해를 본격적인 상생행보의 원년으로 삼고 협력사와 상생을 넘어 동반성장 할 수 있도록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랜드이츠는 상생 행보의 하나로 은행과 협력기업 금융지원을 위한 협약서를 상반기 중 체결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협력업체가 동반성장 할 수 있도록 금융지원 및 서비스를 제공한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