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바이오 제약&바이오
광동제약, 한국메나리니 무좀 흉터 치료제 독점 판매 계약뛰어난 제품력, 마케팅력 통한 시너지 효과 기대
사진=광동제약

[뉴스워치=윤영의 기자] 광동제약이 한국메나리니와 ‘풀케어’, ‘더마틱스 울트라’의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양사는 올 1월부터 국내 리딩품목인 풀케어와 더마틱스 울트라에 대한 판매 및 마케팅을 진행한다.

손발톱 무좀 치료제 풀케어는 국내 최초 하루 한 번 간편하게 바르는 방식을 통해 사용 편의성을 높인 제품으로 다국적 특허기술로 인해 주성분의 손발톱 침투력이 우수하며 임상시험을 통해 효능 효과가 입증된 제품이다.

흉터 치료제 더마틱스 울트라는 CPX(실리콘 겔) 성분과 비타민C 에스터가 함유돼 붉고 어둡게 착색되고 솟아오른 흉터를 개선하는데 임상으로 입증된 흉터 전문 제품이다.

한국메나리니 박혜영 대표는 “한국메나리니 컨슈머헬스케어의 대표 브랜드인 두 제품을 뛰어난 약국 영업 인프라를 가진 광동제약과 진행하게 돼 기대가 크다"며 "시장 전체 성장을 이끌고 카테고리 리더로서 자리매김한 풀케어, 더마틱스 울트라 두 브랜드 모두 소비자와 관계자들에게 더욱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광동제약 최성원 대표는 “한국메나리니의 제품력과 광동제약의 영업력이 더해져 서로 윈윈하는 결과를 얻어 양사가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다지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광동제약은 이번 독점 판매 계약을 통해 기존 판매 중인 습윤드레싱제 등과 함께 회사의 토털 상처관리 품목군을 강화하고 있다.

윤영의 기자  bluesky651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