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바이오 제약&바이오
대웅제약, 희귀 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 로드맵 제시‘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서 전세계 헬스케어 산업 관계자 대상 발표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가 15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이머징 마켓 트랙으로 참가해 글로벌 사업전략과 신약 개발 현황을 제시했다. 사진=대웅제약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대웅제약이 2020년 가시화되는 R&D 성과를 공개해 전세계 헬스케어 산업 관계자들의 관심이 주목됐다.

대웅제약은 15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전승호 대표가 글로벌 사업전략과 신약 개발 현황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올해 대웅제약의 R&D 성과로 가장 눈에 띄는 ‘펙수프라잔(Fexuprazan)’의 글로벌 개발 로드맵을 공개했다.

펙수프라잔은 지난 해 국내 임상 3상 시험이 완료돼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품목허가가 신청된 상태로 올해 성과가 가시화될 전망이다. 올해 미국과 중국에서 임상시험에 진입하고 향후 40조원의 전 세계 시장에 진출한다는 계획이어서 참석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특히 대웅제약이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희귀 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 현황도 공유했다. 대웅제약은 올해 자가면역질환치료제 ‘DWP212525’의 임상 1상 진입을 위해 준비 중이며 현재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DWN12088’의 임상 1상이 호주에서 진행되고 있다.

이번 대웅제약이 공개한 핵심 전략은 차별화와 글로벌 오픈콜라보레이션의 고도화다. 연구개발 전체 프로세스에서 대웅제약 기술력과 글로벌 파트너, 전문가의 역량을 융합해 세상에 없는 혁신적인 기술을 개발하고 고객 가치를 극대화해나가겠다는 포부다.

이와 관련 대웅제약은 항체 융합형 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해 영국 ‘아박타(Avacta)’사와 조인트벤처 설립 계약을 체결했고 미국 A2A파마사와 인공지능(AI)을 결합한 항암 신약 공동 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전승호 대표는 “올해 대웅제약이 추진 중인 R&D 성과가 가시화되는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라라며 “아시아태평양지역 대표 혁신제약사 중 하나로서 희귀 난치성 질환의 혁신 신약 개발에 역량을 집중해 세계 최초, 계열 내 최고 신약을 개발해내겠다”고 밝혔다.

한편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는 세계 최고 권위의 제약바이오 컨퍼런스로 13일부터 16일까지(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웨스틴 세인트 프란시스 호텔에서 진행된다.

이우탁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