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맥도날드, 햄버거 가격 오른다... 메뉴 8종 1.36% ↑버거류 4종·아침 메뉴 2종·사이드 1종·음료 1종·치즈버거 및 빅맥세트 200원 인상
맥도날드가 오는 20일부터 일부 메뉴 가격을 인상한다고 17일 밝혔다.(사진제공=맥도날드)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맥도날드는 오는 20일부터 일부 메뉴의 가격을 조정한다고 17일 밝혔다. 평균 인상률은 1.36%다.

인상 품목은 버거류 4종, 아침 메뉴 2종, 사이드 1종, 음료 1종 등 총 8종이다. 치즈버거와 빅맥 세트가 200원 오르고 그 외 제품은 100원에서 300원 오른다.

반면 버거류 3종은 가격을 인하한다. 햄버거가 200원 내리고 더블 불고기 버거와 더블 치즈버거가 각각 100원씩 내린다. 불고기 버거 세트와 에그 불고기 버거 세트는 기존 할인폭을 유지한다.

소비자들이 즐겨 찾는 인기 버거 세트 메뉴를 하루 종일 할인 판매하는 맥올데이 세트(4900원 세트: 맥스파이시 상하이 버거 세트, 슈슈 버거 세트/ 5900원 세트: 1955 버거 세트, 베이컨 토마토 디럭스 세트)와 행복의 나라 메뉴 가격은 변동 없이 유지된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제반 비용 상승을 감안하여 일부 메뉴의 가격을 조정하게 되었다”며 “고객들이 즐겨 찾는 맥올데이 세트, 행복의 나라 메뉴 등의 가격은 변동 없이 유지하고, 부득이 조정이 필요한 제품에 한해 인상폭을 최소화하여 고객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말 버거킹, KFC, 롯데리아 등 패스트푸드 3사는 원재료 및 인건비 등 제반 비용 상승을 이유로 일제히 가격인상을 발표한 바 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