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대림산업, C2 HOUSE 가변형 벽식 구조 특허등록 완료가변형 벽식 구조 특허권 국내 최초 적용
C2 HOUSE 평면도. 사진=대림산업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대림산업이 자사 주택 상품 ‘씨투하우스(C2 HOUSE)’ 가변형 벽식 구조에 대한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국내에서 공동주택의 가변형 벽식 구조로 특허권을 인정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C2 HOUSE는 대림산업이 지난해 4월 개발한 맞춤형 주거 플랫폼이다.

내력 벽체를 최소화해 개인의 성향과 개성, 거주 형태에 맞춰 다양하게 평면 구성을 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기존 벽식 구조 아파트는 침실, 거실, 욕실 등을 구분하는 모든 벽을 내력 벽체로 시공해 임의로 철거하거나 이동이 어렵다. 그러나 C2 HOUSE는 내력 벽을 3개로 최소화해 평면 가변성을 확보했다는 설명이다.

내력 벽체가 하중을 지지해 기존 벽식 구조 아파트의 경우 평면을 변경하거나 리모델링이 어렵고 기둥식 구조보다 골조 공사비도 많이 들어간다.

반면 C2 HOUSE는 3개의 내력 벽을 안방과 거실, 주방을 구분하는 곳에 티(T)자 형태로 배치해 안방과 주방, 욕실을 제외한 나머지 공간을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다.

생활 방식이나 가족 구성에 따라 원룸 형태의 확 트인 공간으로 연출하거나 다양한 목적의 공간으로 분리할 수 있다.

앞서 이 회사는 C2 HOUSE 플랫폼을 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 e편한세상 운정 어반 프라임, e편한세상 김포 로얄하임, e편한세상 거제 유로아일랜드 등에 적용했다.

김주경 기자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