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아시아나항공, 인공지능 ‘혁신 승부수’ 통했다… 챗봇 ‘아론’ 이용객 전년 比 300%↑설 연휴 국내선 임시편 예약 및 발권 가능
AI 챗봇 ‘아론’ 플랫폼. 사진=아시아나항공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고객 편의를 높이고자 도입한 △고객 안내 및 예약 △항공기 운항 환경 분석 등 다양한 분야에 인공지능(AI)을 도입한 결과 이용객이 지난해보다 가파르게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도입한 AI 챗봇 ‘아론’ 이용객 수가 전년 대비 300% 증가한 49만2461명(월 평균 4만1038명)으로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아론’은 아시아나항공 챗봇으로 지난 2017년 11월 국내 항공사 최초로 도입됐다.

국제민간항공기구(이하 ICAO)에서 지정한 아시아나항공 코드 ‘AAR’과 상시 24시간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언제나 열려있다는 ‘ON’ 의미가 함축된 것.

‘아론’은 아시아나IDT와 마이크로소프트가 협업해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플랫폼 ‘애저’와 AI 기반의 자연어 처리 서비스 ‘루이스’를 활용해 개발됐다.

이용객들은 한국어·영어·중국어로 다양한 플랫폼(모바일 홈페이지·모바일 앱·PC·카카오톡·페이스북·RCS·위챗)을 활용해 실시간 예약 발권 등 궁금한 점을 문의할 수 있다.

오는 23일부터 28일까지 김포~제주(8편), 김포~광주(4편) 등 설 연휴 국내선 임시편도 아론으로 예약 및 발권할 수 있다.

이외 난해 7월 ‘윈드–AI’를 도입해 인공지능을 이용해 항공 정보를 분석하는 시스템을 선보인 바 있다.

또한 ‘종합통제부문’에서는 항공기의 안전 운항 전반을 담당하는 AI를 적용했다.

아울러 일 1만건이 넘는 세계 각국 항공시설, 업무 및 절차 변경 등 NOTAM 정보를 포함해 각종 기상정보를 신속하게 분석해 운항 중인 항공기에 제공한다.

특히 실시간으로 변화하는 기상정보를 'Wind–AI' 가 신속, 정확하게 분석해 기상으로 인한 회항이 10% 감소했다.

예기치 않은 취항지 기상변경이나 여러 제한 사항을 보다 신속하게 전파해 운항 규정 위반 가능성을 대폭 낮췄다.

그동안 개인이 방대한 양의 정보를 개별 분석하던 작업을 AI로 대체하면서 정보분석의 효율성이 70~80%가량 향상됐다는 설명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12월 ‘Wind–AI’ 시스템을 개발해 고객편의성을 높인 공헌을 높이 평가받아 산업통상자원부, 대한상공회의소 등이 주관하는 '기업혁신대상'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AI 도입한 것은 단순 업무 처리 속도가 신속·정확해져 직원들의 업무 효율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 각 분야에 AI 시스템을 도입해, 첨단 항공사로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주경 기자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