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부동산 건설
현대건설, 연초부터 해외수주 낭보…카타르·싱가포르서 1조5000원 공사 따내
카타르 루사일 오피스 조감도. 왼쪽 첫번째 플롯3구역, 왼쪽에서 세번째 플롯4구역. 사진=현대건설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현대건설 연초 중동 카타르와 싱가포르 지역에서 총 1조5000억원 규모의 오피스 공사를 잇달아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건설은 카타르 루사일 부동산개발회사가 발주한 6093억원 규모의 루사일 플라자 타워 플롯(PLOT·구획)3 공사를 단독 수주해 낙찰통지서(LOA)를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2일에도 6130억원 규모의 해당 구역 타워 플롯4 공사를에 따내 추가 수주를 성사시킨 바 있다.

이로써 현대건설은 루사일 플라자 타워 총 4개 구획 가운데 2개 구획(플롯 3, 4)에서 총 1조2000억원(미화 10억6000만달러) 규모의 공사를 진행하게 됐다.

현대건설이 이번에 단독 수주한 카타르 루사일 플라자 타워 플롯3 프로젝트는 지하 5층, 지상 70층 규모의 오피스 빌딩과 상가, 주변 부대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지난 2일 수주한 플롯4 건물과 나란히 위치해 공사 기간은 착공후 34개월, 2022년 말 준공예정이다.

해당 공사 구역은 2022년 카타르 월드컵 결승전이 개최될 루사일 아이코닉 스타디움과 인접해 있어 눈길을 끈다.

싱가포르 풍골 스포츠센터 조감도. 사진=현대건설

아울러 현대건설은 지난 7일 싱가포르 스포츠청이 발주한 2700억원 상당의 풍골 스포츠센터의 시공사로 선정돼 연초 해외 건축부문에서 총 1조5000억원의 수주고를 확보했다.

싱가포르에서 수주한 풍골 스포츠센터는 현대건설이 싱가포르 현지 업체와 공동 수주했다. 현대건설 지분은 1900억원 상당이다.

현대건설은 4만8180㎡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6층, 연면적 12만3천617㎡ 규모의 스포츠센터와 야외경기장이 조성된다. 공사 기간은 36개월이며 2023년 1월 준공이 목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그동안 회사가 카타르에서 보여준 우수한 기술력과 성공적 사업 수행 능력, 발주처와의 두터운 신뢰가 연초 수주행진을 이어갈 수 있었던 주요 원동력이 됐다”고 밝혔다.

김주경 기자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