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편의점, 일본맥주 빠지고 국산 수제맥주가 접수日맥주 매출 '불매운동' 영향으로 전년대비 90%↓...韓맥주 매출 30%↑ 더불어 올해 종량세 전환으로 수요 확대 예상
지난해 7월부터 발생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편의점에서 일본 맥주 매출이 전년 대비 90% 이상 급락했다. 반면 국산 맥주의 매출은 지난해 하반기에 30% 이상 느는 등 눈에 띄게 증가했다.  (사진제공=BGF리테일)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지난해 일본 제품 불매운동 영향으로 편의점에서 일본 맥주의 판매량이 급감한 가운데 국산 수제맥주의 판매량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올해 맥주 과세 체계의 종량세 전환 후 가격 인하가 예상된 만큼 국산 수제맥주의 수요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8일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CU에 따르면 한일관계 악화로 지난해 7월부터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시작되면서 일본 맥주는 전년 대비 매출이 90% 이상 급락했다.

일본 맥주 매출은 7월에 52.2% 감소한 데 이어 8월 -88.5%, 9월 -92.2%, 10월 -91.7%, 11월 -93.1%, 12월 -93.8% 등으로 급감했다. 최근 6개월 동안 일본 제품의 매출은 눈에 띄게 감소했다.

반면 이 기간 동안 국산 맥주의 매출은 급증했다. 국산 맥주는 지난해 상반기 1~5%의  한 자릿수 매출신장률을 기록했지만 하반기에는 30% 이상 매출이 늘었다. 특히 수제맥주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수제맥주 매출은 일본 맥주 매출이 하락하기 시작한 지난해 7월 전년대비  159.6%, 8월은 200.4%, 9월은 207.1%, 10월은 284.9%, 11월은 290.1%, 12월은 306.8%의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국산 맥주에서 차지하는 수제맥주의 매출 비중도 2018년 1.9%에서 2019년 5.6%로 크게 올랐다.

CU는 수제맥주의 인기가 올해 더욱 가속화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올해 종량세 전환으로 그동안 대량 생산이 힘들어 생산 단가가 높았던 수제맥주가 차츰 가격경쟁력을 갖춤으로써 더욱 공격적인 마케팅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주류 과세체계의 개편으로 그 동안 수입맥주의 그늘에 가려져 있던 국산 수제맥주가 다양한 맛과 종류의 신제품들을 잇따라 출시하고 있다”며 “편의점에서 맛 볼 수 있는 수제맥주의 라인업이 더욱 늘어나고 가격도 점차 낮아지는 만큼 관련 시장도 앞으로도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