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바이오 제약&바이오
대웅제약 이창재 본부장, 마케팅·영업 총괄 부사장으로 승진
대웅제약 이창재 본부장 2020년 1월1일자로 마케팅·영업 총괄 부사장으로 승진 (본사 사진=대웅제약)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대웅제약은 2020년 정기 임원인사를 통해 마케팅본부와 ETC 본부를 이끌어오던 이창재 본부장이 이달 1일자로 마케팅·영업 총괄 부사장으로 승진됐다고 3일 밝혔다.

이창재 부사장은 지난 2002년 대웅제약에 입사해 18년 동안 ETC 본부와 마케팅본부에서 다양한 직무를 수행했고, 최고 소장 등을 역임하며 회사의 주요 프로젝트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또한 이 부사장은 2015년 40대 초반의 젊은 나이로 본부장으로 발탁돼 업계의 주목을 받았으며, 2018년부터 인사와 경영관리 부문을 함께 관장하며 입지를 넓혔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대웅제약은 성별과 나이에 관계없이 능력과 성과를 중심으로 한 인재 중용을 원칙으로 삼고 있다"며 "이창재 부사장은 능력 있는 젊은 리더로서 기존 영업마케팅 패러다임을 혁신적으로 변화시켜 회사의 성장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룹 관계사인 대웅바이오는 CNS영업본부를 이끌던 진성곤 본부장이 이달 1일자로 부사장으로 승진했다고 밝혔다.

진성곤 부사장은 1992년 대웅제약에 입사해 20여년간 영업소장, 마케팅실장, 사업부장 등을 역임하며 대웅의 ETC 사업의 성장을 이끌었다.

이우탁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