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바이오 제약&바이오
휴온스, 연속혈당측정기 '덱스콤 G5™' 급여 지원 확대...환자 부담↓
올해부터 새롭게 건강보험 급여 지원이 되는 (사진 우측) 휴온스의 연속혈당측정기 '덱스콤 G5™ 트랜스미터' (사진제공=(주)휴온스)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올해부터 연속혈당측정기 '덱스콤 G5™'를 사용하는 제1형 당뇨 환자들과 가족들의 경제적 부담이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3일 (주)휴온스에 따르면 이는 당뇨병 관리기기에 대한 요양비 급여 적용이 올해 1월부로  '보건복지부 고시 제2019-295호'에 의해 확정됨에 따라 휴온스가 국내에 유통·판매하고 있는 연속혈당측정기 '덱스콤 G5™ 트랜스미터' 구입비에 대해 건강보험 급여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이번 개정으로 제 1형 당뇨 환자들은 지난해부터 급여 지원이 됐던 '덱스콤 G5™ 전극(센서)'뿐만 아니라 '트랜스미터(송신기)'까지 모든 구성품에 대해 기준 금액의 70%를 환급 받을 수 있게 됐다.

즉 트랜스미터 급여 기준액은 21만원(3개월)으로, 1형 당뇨 환자는 기준액의 70%인 14만7천원(3개월)을 환급 받을 수 있으며, 연간 58만8천원의 의료비 부담을 줄일 수 있게 됐다. 게다가 지난해부터 시행된 '전극(센서)'에 대한 환급 비용까지 합산하면 연간 '덱스콤 G5™' 사용시 부담했던 의료비의 약 300만원 수준까지 줄어들게 된 셈이다.

이에 휴온스는 공식 온라인몰 '휴:온 당뇨케어'에서 1월부터  즉시 '덱스콤 G5™ 트랜스미터'까지 위임청구서비스와 본인부담금 결제 시스템을 확대 실시했다. 또 '덱스콤 G5™' 첫 사용자를 위한 새해 특별 이벤트도 마련해 올 3월까지 생애 처음으로 덱스콤 G5™를 구입하는 제 1형 당뇨 환자들에게 센서 2팩을 무료로 제공할 방침이다.

엄기안 휴온스 대표는 "지난해부터 '덱스콤 G5™ 센서'에 대한 급여 지원으로 환자 부담이 다소 경감됐지만, '송신기(트랜스미터)'에 대한 부담이 있었다"며 "이번 급여 확대로 국내 당뇨 환자들이 더 나은 의료기회를 제공받을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엄 대표는 "이번 급여 확대로 연속혈당측정기 구입 문턱이 낮아진 만큼 국내 더 많은 1형 당뇨 환자들이 '덱스콤 G5™'로 표준화된 혈당 관리를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우탁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