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류현진, 토론토 블루제이스行 '4년 8000만달러' 합의..."AL 동부 활약 기대"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4년 8000만달러(약 929억4000만원)에 입단 합의했다. 아메리칸리그(AL) 동부지구 활약 기대.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4년 8000만달러(약 929억4000만원)에 입단 합의해 토론토行이 유력해짐에 따라 그가 美 아메리칸리그(AL)의 강팀들을 상대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23일(한국시간) 미국 MLB닷컴에 따르면 "류현진이 토론토와 계약했다는 소식이 들린다. 구단은 아직 확정 발표를 하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또한 MLB 네트워크의 존 헤이먼 기자는 같은날(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류현진이 토론토로 향한다. 4년 8천만달러의 조건"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류현진의 국내 매니지먼트사 에이스펙 코퍼레이션도 "아직 최종 사인을 한 것은 아니지만, 류현진이 토론토와 긴밀히 협상한 건 맞다. 토론토의 제안에 합의한 수준이다. 토론토행이 유력하다"고 했다.

류현진이 토론토와의 계약에 최종 사인을 하게 되면 연평균 2000만달러의 고액 연봉자가 된다. 이는 '한국인 FA 연평균 최고액' 기록이다.

류현진의 입단이 유력시 되는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 속하며, 홈구장은 캐나다 토론토의 로저스센터다.

같은 AL 동부지구에서 뉴욕 양키스, 보스턴 레드삭스 등 전통의 강호와 경쟁을 벌여온 토론토는 1992년과 1993년, 두 차례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고, 지구 1위는 6번 달성했지만, 2017년부터 올해까지 3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이우탁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