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바이오 제약&바이오
임성기 한미약품그룹 회장, '한중회' 참석..."퇴직임원에 감사와 격려"
한미약품그룹 임성기 회장 (사진제공=한미약품)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한미약품 퇴직 임원 모임 '한중회' 송년회에 한미약품그룹 임성기 회장이 참석해 한미 발전에 기여한 퇴직 임원에 감사와 격려 인사를 전했다. 

이 자리에서 임 회장은 최근 여러 어려움 속에서도 흔들림 없이 신약개발에 매진하겠다는 의지도 함께 표명했다. 

19일 한미약품에 따르면 '한중회' 송년회는 지난 17일 서울 방이동 한미약품 본사에서 열렸으며 임 회장을 비롯해 이영욱 전 차바이오텍 대표 등 전·현직 임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김수웅 한중회 회장은 개회사에서 "현재 우리 회사에서는 혈액으로 모든 종류의 암을 진단하는 진단키트를 개발 중인데 그 과정이 보통 어려운 게 아니다. 1개 제품 개발도 이렇게 힘든데 한미약품은 어떻게 그 많은 신약개발을 중단 없이 해 나가고 있는지 놀랍기만 하다"면서 "한중회 회원들은 한미약품의 무궁한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마음 다해 성원하겠다"고 말했다. 

임성기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미약품의 오늘이 있기까지는 이 자리에 계신 퇴직 임원들의 피땀 흘린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면서 "한미약품이 최근 여러 어려움을 겪고 있긴 하지만 흔들림 없이 신약개발에 매진해 글로벌 제약회사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미약품의 퇴직 임원 모임인 '한중회'는 지난 1993년 창립돼 올해 26년째를 맞이하고 있다. 제약업계를 비롯해 IT, 헬스케어, 광고산업, 자동차산업 등 다양한 업계에서 여전히 현역으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한중회' 회원에는 김수웅 바이오제멕스 대표, 김지원 현대모비스지영현대 대표, 서동호 하이맥스컨설팅 회장, 베르티스헬스케어 박승기 대표, 이정백 올리브애드 대표, 양한섭 유케이케미팜 부사장 등이 있다. 

2019 한중회 단체 기념사진 (사진제공=한미약품)

이우탁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