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경찰, 노무라증권 압수수색...'수출입은행 향응·접대 의혹'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이달 초 노무라증권 등 외국계 투자은행 2곳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수출입은행 관계자들이 외국계 투자은행으로부터 향응과 접대를 받고 수십조원대 외화표시채권 발행 주간사로 부정하게 선정해 주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다.

17일 경찰 등에 따르면 감사원이 지난 7월 펴낸 감사보고서에는 수출입은행이 2014년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총 17회 채권 발행 주간사를 선정하면서 제대로 된 평가를 거치지 않고 특정 증권사들을 주간사로 선정했다.

수출입은행은 이 과정에서 미국 달러화, 유로화, 엔화로 된 외화표시채권 25조9374억원 상당을 발행했다.

주간사로 선정된 증권사들은 채권 발행 금액의 약 0.3%에 해당하는 768억 원을 받았다.

경찰은 수출입은행 직원들이 투자은행 측으로부터 향응과 접대를 받고 이들이 주간사로 선정되게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경찰은 감사원으로부터 수사 의뢰를 받고 관계자들을 내사해오다 지난달 정식 수사에 착수했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