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공기업
한국토지주택공사(LH), 조직 개편…균형개발 강화·신성장동력 주안점
경남 진주 한국토지주택공사 전경.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지방분권을 촉진하고 균형발전을 활성화하고자 조직을 개편했다. 글로벌사업본부를 포함해 신도시사업부문, 미래건축부문 등 본부급 추진조직을 신설이 주요 내용이다.

LH는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하고 수도권에 30만가구를 공급하는 한편 초광역경제권 개발을 선도하고자 조직을 개편했다고 16일 밝혔다.

LH는 이번 개편을 계기로 민간의 국외 진출과 정부의 신남방정책을 지원하는 한편 주거복지로드맵 등 부동산정책과 지역특화개발 등 국가균형발전정책을 집행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국외사업이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국내 기업의 국외 진출을 지원하고자 ‘글로벌사업본부’를 신설하고 국내에서 쌓은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도시 수출과 외연 확대에 주력할 방침이다.

도시 사업의 경우 남양주왕숙, 하남교산, 고양창릉 등 3기 신도시 건설을 차질없이 완수하고자 개발계획과 사업관리를 총괄하는 ‘신도시사업부문’을 신설했다. 

또 ‘신도시광역교통개선단’을 설치해 보상기획처 조직을 독립·강화하고 지역 보상부의 역할도 확대했다. 

수도권은 ‘지역균형재생처’를 신설했으며 가로주택정비, 순수생활SOC사업, 소규모 공공택지 개발사업에 대한 설계·발주·인허가 권한을 지역에 이관했다.

지역균형개발을 위해서는 이사별 ‘권역담당관제’와 ‘미래건축부문’을 신설했고 빈집비축을 통해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하는 ‘토지은행기획단’ 조직을 강화했다.

변창흠 LH 사장은 “혁신성장과 포용사회, 균형발전 등 정부가 지향하는 정책 가치를 경영에 흡수시키고자 경제·사회적 환경변화 등에 대한 사업의 실행력을 강화하는 것이 이번 조직개편의 주요 목적”이라고 전했다.

김주경 기자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