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대우조선해양, 5년 만에 해양사업 플랜트 신규사업 추진…美 원유생산설비 1기 사업 수주
조선소 전경. 사진=대우조선해양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5년 만에 해양플랜트 사업을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 이에 수주 물량이 메말라 일감찾기에 어려움을 겪어왔던 관련 사업 부문에 활기가 예상된다.

대우조선해양은 세계 최대 오일메이저 중 하나인 미국 셰브런으로부터 반잠수식 원유생산설비 선체 1기를 수주했다고 13일 밝혔다. 계약금은 약 2억달러 규모다.

이번 해양플랜트 수주는 2014년 약 3조원 규모의 원유 생산플랜트(TCO 프로젝트, 셰브런 지분 50%)를 수주한 이후 5년 만이다. 내년 상반기 TCO 프로젝트가 종료되면 일감이 떨어져 우려했으나 추가 수주에 성공한 것이다.

이번 사업은 상세설계부터 구매, 생산, 시운전, 운송까지 프로젝트의 모든 공정을 소화해 해양플랜트 사업의 신호탄을 예고했다.

관련 설비는 완공 후 멕시코만에 설치되며, 하루 약 7만5000배럴의 원유를 생산하게 된다.

이 계약은 지난 2016년 셰브런과 맺은 해양플랜트 발주에 대한 기본합의서에 따른 첫 결과물이다. 

대우조선해양은 기본합의서에 따라 지난 3월부터 휴스턴 현지에 파견된 인원들과 옥포의 설계 인원을 통해 기본설계 단계부터 프로젝트에 참여해 설계완성도를 높였다는 설명이다.

대우조선해양과 셰브런과 1985년부터 30년 넘게 신뢰 관계를 맺어왔다. 

셰브런은 이번 계약 포함 14개의 프로젝트를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했으며 금액으로 따지면 16조원 규모다.

회사측 관계자는 “현재 회사가 건조하고 있는 셰브런 TCO 프로젝트가 마무리되는 시점에 또 셰브런 프로젝트를 연속으로 건조할 수 있게 됐다”며 “무한한 신뢰를 보여준 선주 측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현재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10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0척, 초대형컨테이너선 5척, 잠수함 5척(창정비 1척 포함), 해양플랜트 1기 등 총 31척을 수주했다.

이로써 약 59억5000만달러 상당의 선박 및 해양플랜트를 수주해 올해 목표 83억7000만달러의 약 71%를 달성했다.

김주경 기자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