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현대중공업지주, 로봇사업 분할...'현대로보틱스' 신규 설립스마트팩토리·스마트물류·서비스로봇 등 신사업 비중 30%까지 확대
현대로보틱스가 개발 제작한 협동로봇 (사진제공=현대중공업지주)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현대중공업지주는 13일 이사회를 열고 로봇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자회사 '현대로보틱스' 신규 설립을 결의했다.

분할 이후 현대로보틱스는 산업용 로봇의 해외 진출을 가속화하고, 스마트팩토리·스마트물류·모바일 서비스로봇 등 신사업을 확대해 2024년 매출 1조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현대로보틱스는 스마트팩토리, 스마트물류자동화 등 신규 사업을 확대해 2024년까지 매출비중을 30% 이상으로 끌어올릴 방침이다.

지난해 진출한 스마트팩토리 사업에서는 이미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올해 이 부문의 수주는 지난해보다 5배 이상 상승한 800억원 이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현대로보틱스는 스마트물류자동화 시장에도 진출한다. 현대로보틱스는 향후 5년간 국내 스마트물류자동화 시장이 급격히 성장해 1조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국내 물류시스템 전문기업과 합작법인을 설립해 시장을 선점해 나갈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현대로보틱스는 최근 KT와 함께 개발․제작한 모바일서비스로봇 '유니(UNI)'를 상용화하는데 성공했다. 이를 시작으로 대형마트, 레스토랑, 가정 등 일상에 적용될 수 있는 서비스로봇을 지속적으로 개발·상용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대표는 "이번 독립법인 설립을 통해 글로벌 톱티어 로봇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며, "향후 R&D투자 강화, 대규모 설비 투자 등을 통해 사업경쟁력을 강화하고, 전략적 투자 유치도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우탁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