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나눔
하이트진로, 부산서 안전하고 화재없는 ‘소방안전캠페인’ 실시화재 취약계층에 소화기, 화재경보 감지기, 매립형소화함 등 화재 안전 장비 1700여 점 설치
하이트진로 부산소방안전캠페인 (사진제공=하이트진로)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하이트진로가 안전하고 화재 없는 겨울나기를 위한 소방안전캠페인에 나섰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12일 부산시 부전 시장과 서면 일대의 업소 및 상가의 화재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소방안전캠페인을 진행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날 캠페인에는 하이트진로 김인규 대표, 변수남 부산소방본부장을 비롯해 부산진소방서, 의용소방대원, 하이트진로 임직원 등 120여 명이 참가했다.

하이트진로는 부전 시장과 서면 일대 업소 및 상가 400여 곳의 화재 취약계층에게 소화기, 화재경보 감지기, 매립형소화함 등 화재 안전 장비 1700여 점을 설치하고 사용법 교육을 실시했다. 관계자들은 어깨띠를 메고 업소와 상가에 화재 예방 스티커를 부착하는 등 부전시장, 서면 일대를 돌며 소방차 길 터주기 가두 행진을 벌였다.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소방청과 업무협약 체결 이후 ‘소방공무원 가족 처우 개선 및 국민안전의식 제고’를 위한 대책 마련에 앞장서왔다. 지난해 전주시를 시작으로 올해 상반기에는 창원시에서 소방안전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이번이 세번째이다. 매년 상, 하반기 전국을 순차적으로 돌며 국민안전캠페인을 정례화해오고 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대한민국 대표 종합주류기업으로서 다양하고 차별화된 캠페인을 통해 사회에 기여하고자 한다”며 “부산소방본부와 펼치는 국민안전캠페인을 통해 국민안전의식을 고취시켜 대형 화재 및 인명피해를 줄이는데 앞장서고 더불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보탬이 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소방모를 쓴 두꺼비 캐릭터와 소방차 길 터주기 문구가 새겨진 참이슬 제품을 생산해 전국에 유통했다. 영업용 차량에도 ‘소방차 길터주기 운동’ 스티커를 부착하는 등 국민안전의식을 고취시키기 위한 대국민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