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나눔
맥도날드, 자선모금행사 '맥해피데이' 개최...한국RMHC 재단에 3억원 기부'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에 기부금 전해...어린이 환자와 가족들 주거 지원에 사용
한국맥도날드의 조주연 사장(우)이 한국 RMHC 재단 제프리 존스 회장(좌)에게 기부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제공=맥도날드)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맥도날드는 지난 11일 서울 드래곤 시티 호텔에서 자선 모금 행사인 ‘맥해피데이(McHappy Day)’를 개최하고 총 3억원의 기부금을 ‘한국 RMHC 재단’에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전달된 기부금은 아픈 어린이와 가족들이 함께 머물며 치료에 집중할 수 있는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에 전해져 병마와 싸우는 어린이 환자와 가족들의 주거 지원 및 복지에 사용될 예정이다.

‘맥해피데이’는 맥도날드가 전 세계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자선 모금 행사로 한국에서도 연례로 진행하고 있다. 맥도날드는 연간 해피밀 수익금의 일부와 임직원들의 기부금, 맥해피데이 행사 수익금 등을 더해 총 3억원의 기부금을 마련했다. 기부금은 어린이와 가족들의 복지 증진을 위한 자선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한국 RMHC 재단에 전달됐다.

맥도날드는 지난 9월에도 빅맥 캠페인 수익금의 일부인 2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 이러한 노력으로 같은 달 중증 어린이 환자와 가족을 위한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가 국내 최초로 경남 양산에 위치한 부산대학교병원에 문을 여는 결실을 거두기도 했다.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는 환아와 가족들이 치료에 전념하도록 병원 근처에 머물 수 있는 주거 공간이다. 난치병 등으로 장기 입원 치료가 필요한 자녀를 둔 부모와 형제 자매들이 생계 유지와 간병 등을 이유로 가족 전체가 분리되는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은데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에 머물면 가족들은 비용 부담을 덜고 힘든 치료 과정에서 심리적 안정도 되찾을 수 있다.

맥도날드 조주연 사장은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는 아픈 어린이와 가족들이 뿔뿔이 흩어지지 않고 서로를 보듬으며 치료에 집중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복지 공간”이라며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가 환아와 가족들을 위한 따뜻한 보금자리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후원하는 것은 물론,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의 좋은 취지를 알리는 데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