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SK이노베이션, 중국 창저우 배터리 공장 준공'2025년 100GWh 생산 능력을 갖춘 글로벌 Top 3 전기차 배터리 회사로 도약'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오른쪽에서 네번째)이 준공을 축하하고 있다.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SK이노베이션이 중국과 생산적 협력을 통해 공동으로 성장한다는 방침인 '차이나 인사이더' 전략의 첫 결실을 맺었다.

SK이노베이션은 5일 베이징자동차, 베이징전공과 합작해 중국 장쑤성 창저우시 금탄경제개발구에 건설한 배터리 셀 공장 'BEST(北电爱思 特(江苏)科技有限公司)'의 준공식을 가졌다.

5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BEST는 차세대 성장 사업인 배터리 사업에서 중국 내 탑 클래스 플레이어들과 합작으로 현지에 생산 공장을 건설했다는 데 의미가 깊다. 또 SK이노베이션의 첫 글로벌 배터리 셀 생산 거점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그 동안 추진해 온 딥체인지 전략의 유의미한 성과라는 평가다.

이날 BEST 공장 내에서 개최된 준공식에는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 베이징자동차 쉬허이(徐和谊) 동사장, 베이징전공 왕얜(王岩) 동사장 등 합작사 대표들과 관계자, 창저우시 왕취엔(汪泉) 당서기, 진탄구 디즈치앙(狄志强) 당서기 등 지방정부 관계자 및 거래처 관계자 등 약 500명이 참석했다.

'创芯动力∙启新锂程(창심동력∙계신이정: 동력배터리의 핵심을 발명하고, 리튬배터리의 새로운 길을 열다)' 주제로 열린 행사는 중국 전통 경극 공연을 시작해 합작사 대표와 창저우시 시장 등의 축사, 사자춤 공연, 준공 커팅식 순서로 진행됐다.

베이징자동차 쉬허이 동사장은 축사에서 "3사가 가진 역량을 모아 설립한 BEST는 중국 배터리 산업에 큰 성과"라며 "BEST는 세계 신에너지 시장을 선도하는 중국 자동차 산업에 큰 활력이 될 것이며, 나아가 사회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이날 행사를 축하했다.

베이징전공 왕옌 동사장은 "BEST는 3사의 전략적인 협력의 결과물로, 중국 신에너지 자동차 배터리 업계 역사에 대표적인 이벤트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BEST는 중국 신에너지 산업의 기지가 될 것이며 신에너지 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이날 준공식의 의미와 향후 합작 세 회사간의 긴밀한 협력을 강조했다.

BEST 공장은 약 5만평(16.8만㎡) 부지에 전극라인 2개, 조립라인 4개, 화성라인 4개의 전기차 연산 약 15만대 분량인 7.5GWh 규모로 건설됐다. 이로써 SK이노베이션은 서산 배터리공장 4.7GWh를 포함해 전기차 연산 약 25만대에 공급 가능한 약 12.2GWh 생산능력을 갖추게 됐다. 더불어 헝가리 코마롬 공장이 곧 완공되면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생산 능력은 19.7GWh로 확대된다. 이를 통해 SK이노베이션의 목표인 '2025년 100GWh 생산 능력을 갖춘 글로벌 Top 3 전기차 배터리 회사로의 도약'에 한 발 더 다가서게 될 예정이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SK이노베이션의 딥체인지에 기반한 배터리 사업 글로벌 경쟁력 확보의 첫 발을 내딛은 매우 의미 있는 공장 준공"이라며 "SK이노베이션의 기업가치를 키울 뿐 아니라, 향후 중국의 전기차 및 전기차 배터리 관련 산업과 공동 발전을 위해 다양한 협력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공장은 시운전, 제품 인증 등을 마친 2020년 초부터 본격적인 양산 및 공급에 들어가며, 생산된 배터리는 베이징자동차 외 중국에 거점을 두고 있는 다수 전기차 업체에 공급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 국내외 전기차 배터리 생산거점 현황 (자료이미지 제공=SK이노베이션)

이우탁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