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대한항공, 카카오와 맞손…항공권·콘텐츠·커머스 등 서비스 다각화
(왼쪽부터) 하은용 대한항공 부사장, 우기홍 대한항공 대표이사 사장,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 배재현 카카오 부사장은 5일 경기도 분당 카카오 판교오피스에서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대한항공은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등을 강화하고자 카카오와 손잡고 항공권부터 컨텐츠, 커머스 등 각종 서비스 다각화에 나선다.

대한항공과 카카오는 5일 경기도 분당 카카오 판교오피스에서 우기홍 대한항공 대표이사 사장, 하은용 대한항공 부사장,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 배재현 카카오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객 가치 혁신과 사업 경쟁력 강화하고자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기존 패러다임에서 벗어나 정보기술(IT)과 마케팅을 접목시킨 모델을 만들어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대한항공과 카카오는 협약 체결을 계기로 플랫폼·멤버십·핀테크·커머스·콘텐츠·디지털 전환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제공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양사는 고객 별 항공권을 검색하는 과정에서부터 결제·체크인·탑승 등 모든 과정이 모바일 환경에서 편리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양사의 자원을 적극 활용해 관련 서비스를 적극 활용하는 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또한 카카오 내 계열사가 보유한 콘텐츠를 대한항공 기내 주문형비디오오디오(AVOD) 시스템에 접목시킬 수 있도록 엔터테인먼트 부문 사업 협력을 추진하며, 커머스 플랫폼 협업과 함께 양사가 보유한 상품 판매를 확대하고자 상호 협력 등 구체적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이 외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항공 산업의 효율성과 생산성을 극대화하고, 시장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협력 방안도 모색할 방침이다.

우기홍 대한항공 대표이사는 “이번 업무제휴를 계기로 카카오의 우수한 플랫폼과 콘텐츠를 대한항공의 고객 서비스, 항공권 판매, 핀테크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해 나가겠다”며 “항공사와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간 사업 협력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여민수 카카오 대표이사는 “각자의 영역에서 최고 수준의 역량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는 양사가 협력을 약속한만큼 이용자에게 더 편리하고 혁신적인 항공·여행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항공 서비스 분야에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대한항공과 긴밀하게 논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주경 기자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