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LG유플러스,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재활병동에 'U+스마트홈' 구축
U+스마트홈 서비스가 구축된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재활병동의 트랜짓하우스에서 (왼쪽부터)LG유플러스 이규화 CSR팀장과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신용일 재활병원장이 기념촬영을 진행하는 모습. (LG유플러스)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LG유플러스가 ICT로 장애인을 돕는 '행복한 나라 만들기 프로젝트' 일환으로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재활병동 '트랜짓하우스'에 U+스마트홈 서비스를 구축하고 장애인의 일상 복귀를 지원한다. 

4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자사가 트랜짓하우스에 ▲IoT멀티탭, 스위치, 간편버튼, 홈CCTV 등 IoT서비스 5종 ▲블라인드, 공기청정기, 로봇청소기 등 제휴 IoT 가전 5종 ▲U+스마트홈 스피커 등을 일반 가정집과 유사한 환경 구조로 설치해 환자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함으로써 퇴원 후 집안 생활에 빠르게 적응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수 있게 됐다.

이번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재활병동 U+스마트홈 서비스를 구축과 관련해, 이규화 LG유플러스 CSR팀장은 "AIoT 등 통신 기술로 장애인의 자립적 일상생활로의 빠른 복귀를 돕게 돼 기쁘다"며 "장애인이 행복한 나라, 비장애인과 차별 없는 일상을 만들기 위해 기술이 필요한 곳에 앞으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신용일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재활병원장은 "U+스마트홈이 구축된 트랜짓하우스가 사고나 질병으로 중도 장애를 입은 환자들이 퇴원 후 일상으로 복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우탁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