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올해 보이스피싱 피해자 143명 주민번호 변경 인용"
연합뉴스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는 올해 1∼11월 A씨처럼 보이스피싱 사기로 피해를 본 뒤 주민등록번호 변경을 신청한 경우가 158건(명)으로, 이 가운데 143건에 대해 변경 결정(인용)했다고 1일 밝혔다.

보이스피싱 피해로 주민번호 변경을 신청한 158명의 연령대는 50대 42명(26.6%), 20대 39명(24.7%), 30대 28명(17.7%), 40대 24명(15.2%), 60대 19명(12.0%), 70대 이상 5명(3.2%) 등으로 나타났다.

위원회가 주민등록번호 변경 결정을 한 143건의 보이스피싱 당한 수법을 보면 범죄에 연루됐다며 협박을 들은 경우가 73건(51.0%)으로 가장 많았고 대출실행 등 금융관련 사기는 64건(44.8%)이었다.

비교적 최근 나타난 수법의 메신저 피싱도 3건(2.1%) 있었다. 가족이나 지인을 사칭하며 "문화상품권을 사야 하니 신용카드와 주민등록증이 필요하다"는 식의 메시지를 보내 문화상품권을 사도록 유도한 뒤 가로채는 방식이다.

주민등록번호를 변경한 피해자들의 재산피해는 1인당 1천만∼5천만원이 66건(54.1%)으로 가장 많았고 100만∼1천만원 31건(25.4%), 5천만∼1억원 15건(12.3%) 등으로 뒤를 이었다. 1억원 이상 피해를 본 경우도 6건 있었다.

주민등록번호 유출 경로(중복 있음)는 카카오톡이나 문자메시지가 46건으로 가장 많았고 원격조정앱(28건), 팩스(20건), 허위사이트(18건), 대면전달이나 전화 통화(13건) 순이었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