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KT그룹, 방송채널사용사업자와 '맞춤형 광고' MOU..."공동 광고사업으로 상생협력"
KT와 KT스카이라이프가 29일 서울 마포구 KT스카이라이프 사옥에서 16개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와 ‘채널 AD-Network 공동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협약식을 마치고 KT와 KT스카이라이프, 16개 PP 주요 관계자들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앞줄 왼쪽부터) 필콘미디어 손현하 대표, 아이비스포츠 김정환 대표, 동아티브이 박란 대표, KT스카이라이프 유희관 부사장, 한국민영방송연합 고수웅 대표,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 송재호 전무, 쿠키미디어 정병덕 대표, 한국바둑방송 임설아 본부장, 시네온티브이 조지연 국장. (뒷줄 왼쪽부터) 육아방송 김오중 본부장, 타임투미디어 송석나 본부장, 대원엔터테인먼트 박정문 상무, 제이앤지코리아 이현동 부사장, 다문화tvM 장영선 대표, 텔레노벨라 라지용 상무, 채널W 김형준 이사, 스카이티브이 윤용필 대표, 베리미디어 하용운 대표. (KT그룹)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KT와 KT스카이라이프가 16개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와 '채널 AD-Network 공동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29일 서울 마포구 KT스카이라이프 사옥에서 체결했다.

이 채널 AD-Network는 PP의 광고를 한 곳에 통합해 판매 및 운영하는 사업이다.

이날 KT에 따르면 이 사업의 장점은 각각의 채널이 개별로 광고를 운영할 때보다 확대된 규모에서 다수의 사업자와 데이터를 공유하고 다양한 광고 상품을 구성할 수 있어 상호 시너지를 얻을 수 있다는데 있다. 또한 지능형 광고 플랫폼을 통해 실시간 채널에서는 구현하기 어려웠던 가구 맞춤형 광고가 가능해진다.

특히 KT 관계자는 자체 개발한 'Addressable TV 기술'과 관련해 "이 기술은 실시간 채널에서도 타깃(Target) 맞춤형 광고 송출이 가능하도록 하는 방송광고 기술로 이를 실제 적용하면 가구별 시청이력과 특성, 관심사 등에 따라 실시간으로 연관성이 높은 광고를 전송할 수 있다"고 설명하며, "TV 방송광고의 약점으로 지적되던 타기팅(Targeting) 기능과 효과분석 측면을 개선하게 돼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공동 사업 협약과 관련해 송재호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 전무는 "채널 AD-Network 사업이 KT그룹과 PP가 함께 협력하고 상생할 수 있는 초석이 되길 바란다"며, "KT와 KT스카이라이프는 TV 방송광고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기술 및 사업역량을 공유하고 PP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우탁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