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부동산 건설
SK에너지, 中 아스팔트 합작사 설립… 세계 최대 아스팔트 시장 공략
(왼쪽부터) 양용 시노펙 부총경리, 두건민 절강보영 동사장, 혜해도 공서구 부취장,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담입촌 CNPC 부총경리, 한중길 SK에너지 에너지B2B사업본부장, 홍정의 SK에너지 아스팔트 사업부장은 29일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보영-SK' 합작사 현판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에너지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SK에너지가 세계 최대 아스팔트 시장인 중국을 겨냥,시장점유율 확대에 본격 나섰다.

SK에너지는 29일 중국 항저우에서 아스팔트 전문 수입유통업체 절강보영과 합자법인 '절강보영SK물자집단유한공사'(이하 '보영-SK')의 설립 현판식을 갖고 경영을 본격화했다. 

현판식에는 SK에너지 조경목 사장과 절강보영 두건민(杜健民) 동사장을 포함해 주가호(朱家浩) 총경리, 중국 아스팔트 고객 및 절강성 정부 인사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SK에너지는 4억5000만RMB(약 760억원)를 투자해 보영-SK의 지분 49%를 확보해 공동 경영에 나선다. 

이번 합작사 설립은 SK에너지와 절강보영 등 양사가 1996년부터 23년간 소통을 통해 다져온 신뢰가 밑바탕이 됐다.

SK에너지는 해외 현지기업과 협력해 석유제품 판매 시장을 넓혀 나가겠다는 성장전략으로 해외시장 개척에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앞서 지난 7월에는 관계사인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과 공동으로 미얀마 석유유통그룹 BOC 지분 35%를 인수해 동남아 석유시장에 진출했다.

SK에너지는 이번 합작사 투자로 중국내 아스팔트 사업 성장동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울산CLX(콤플렉스)에서 생산된 아스팔트 제품의 안정적인 판매처를 확보하면서 중국내 제품 소싱, 저장, 개질아스팔트(PMA) 가공, 물류 및 판매에 이르는 아스팔트사업 밸류 체인을 가지고 있다.

중국은 전세계 1억톤 규모 아스팔트 시장에서 30% 점유율을 차지하는 세계 최대 아스팔트 수요국이며, 향후 매년 3% 가량 성장세를 나타낼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에 SK에너지는 보영-SK를 앞세워 2018년 기준 연 100만톤 수준인 중국내 아스팔트 공급량을 2023년까지 200만톤, 2029년 300만톤까지 늘릴 예정이다.

향후 국영정유사인 시노펙(Sinopec), CNPC와 함께 중국내 빅 3 아스팔트 마케팅 전문회사로 성장하겠다는 목표를 세웠으며 중국 증시 상장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은 “절강보영과 합작은 SK에너지 해외 성장전략이 만들어낸 하나의 성장모델”이며 “생산·수출 중심의 사업구조에서 벗어나 주요 성장시장에서 ‘현지 완결형’ 사업모델을 구현해 SK에너지 해외 성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주경 기자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