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뉴스분석
대기업 ‘이자보상배율’ 1년 만에 반 토막…이자도 못 내는 좀비기업 30곳→34곳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국내 500대 기업 이자보상배율이 1년 만에 절반 수준으로 급감했다. 돈 벌어 이자도 못 내는 이자보상배율 1 미만의 기업도 30곳에서 34곳으로 늘었다.

27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공개한 국내 500대 기업(금융사 제외) 가운데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241곳 기업에 대한 3분기 누적 기준 이자보상배율(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값)은 평균 5.08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 10.01보다 4.93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이자보상배율 급감은 올해 들어 기업들의 영업이익이 대폭 감소한 영향이다.

전체 기업의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76조3668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128조4145억원 대비 40.5%(52조477억원) 감소했다.

한편 이자비용은 12조8281억원에서 15조417억원으로 17.3%(2조2136억원) 늘었다.

이익은 줄어든 반면 이자비용이 늘어 기업들의 이자 상환 여력이 악화됐다는 것.

기업별로는 LG디스플레이를 포함해 아시아나항공, 삼성중공업, 현대상선, 쌍용차, OCI, 현대로템, 세메스, 덕양산업,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심텍, 대성산업 등 12곳이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한국조선해양과 SK인천석유화학, 휴비스, 포스코에너지, 에코플라스틱, 두산건설 등 22곳은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이었다.

3년 연속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한계기업(영업손실을 본 기업 포함)은 금호타이어, 덕양산업,대유에이텍, 대성산업, 동부제철, 두산건설, 쌍용차, 세종공업, 에코플라스틱, 화신, 현대상선, 한진중공업 등 12곳이다.

특히 현대상선과 쌍용차, 덕양산업은 3년 연속 영업적자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 들어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기업은 13곳으로 집계됐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등 항공사가 주를 이뤘다.

이외 SK인천석유화학과 OCI, 휴비스 등 석유화학 업체와 한국서부발전, 한국중부발전 등 발전 공기업 등도 1 미만으로 하락했다.

전체 기업 가운데 이자보상배율이 가장 높은 곳은 GS홈쇼핑(1571.55)이었고 강원랜드( 1220.89)가 뒤를 이었다.

S&T모티브(758.89), 고려아연(614.27), 한전KPS(336.99), 에스원(289.52), KT&G(209.59), 포스코ICT(192.10), 한섬(188.80) 등도 무차입으로 경영이 이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업종별로는 IT전기전자가 18.66으로 가장 높았고, 제약(11.19), 생활용품(10.32) 등도 두 자릿수를 넘었다. 운송은 0.46으로 유일하게 1 미만을 기록했다.

한편, 500대 기업 가운데 이자 부담이 가장 많은 곳은 한국전력공사였다. 3분기 누적 이자로만 1조5378억원을 지출했다.

이어 한국가스공사(5980억원), 포스코(5710억 원), 삼성전자(5270억원), 대한항공(4768억원), ㈜두산(4504억원), 한국수력원자력(3892억원), 두산중공업(3786억원), 롯데쇼핑(3714억원), ㈜한화(3458억원) 등이었다.

김주경 기자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