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부동산 건설
현대건설, 내년부터 다관절 산업용 로봇 건설현장 시범 적용
현대건설이 개발한 산업용 로봇. 사진=현대건설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현대건설은 내년부터 다관절 산업용 로봇을 국내 건설 현장에 시범 적용한다고 27일 밝혔다. 

기존 산업용 로봇은 제조업 공장 등 고정된 작업환경에서 단순하고 반복된 업무만 가능해 매번 다른 상황의 작업을 수행해야 하는 관계로 건설 현장에서는 부적합했다.

이에 건설 숙련공이 맡았던 업무 패턴을 프로그램으로 입력한 다음 기존의 다관절 로봇에 입력해 움직임을 자동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로봇이 수행하는 특정한 작업을 소프트웨어 언어로 전환해 사람의 손과 팔만큼 정밀한 작업이 가능하다. 

로봇이 작업 위치까지 이동할 수 있도록 자율주행기술을 보유한 운반용 기계 차량에 탑재해 현장 어디서나 작업할 수 있도록 했다.

산업용 로봇은 작업자 숙련도나 컨디션에 구애받지 않아 시공과정에서 균일한 품질을 얻을 수 있다. 24시간 작업이 가능해 공사 기간을 단축할 수 있고 위험도가 높은 공정에 투입해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도 있다. 

현대건설은 내년부터 다관절 산업용 로봇을 드릴링, 페인트칠 등 단일 작업이 가능한 건설현장에 투입할 방침이다. 

2022년부터는 용접·자재 정리 등 정밀작업이 요구되는 공정에 산업용 로봇을 투입할 예정이다. 2026년까지 건설현장 작업의 약 20%를 로봇으로 대체한다는 목표다.

앞서 현대건설은 지난해 R&D센터에 로봇 실험실을 만드는 등 로봇 연구개발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고 나섰다.

올해는 BIM(3차원 건설도면)과 연계해 로봇 움직임을 생성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앞으로도 현장 맞춤형 로보틱스 기술을 개발해 건설 현장에 제조업 같은 자동생산 개념을 도입할 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건설로봇 현장 도입은 인구 감소와 노령화로 숙련공이 점점 부족해지는 상항에서 건설 생산성 하락을 막을 수 있는 대안이 될 수 있다”며 “앞으로도 단순히 건물만 짓기보다 건설현장에 적합한 다양한 로봇 기술을 개발해 건설 로보틱스 분야를 지속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주경 기자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