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증권
채권 관련 종사자 99% "한은, 11월 기준금리 동결할 것"
채권시장 종합 BMSI 추이. (자료=연합뉴스)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이달 29일 열리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현재 연 1.25%인 기준금리가 동결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96개 기관의 채권 관련 종사자 2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100명)의 99%는 한은이 이달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이라고 답했다. 대외 불확실성과 국내 경기 둔화가 이어지고 있으나 한은이 앞선 두 차례의 금리 인하 효과를 이번에는 지켜볼 것이라는 전망이다.

12월 채권시장지표(BMSI)는 종합지표가 99.4로 전월(114.3)보다 14.9p 하락해 채권시장 심리가 다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표가 100 이상이면 채권시장 호전, 100은 보합, 100 이하면 악화를 예상한다는 뜻이다.

국고채 3년물 금리를 기준으로 한 금리 전망 BMSI도 106.0으로 전월보다 25.0p 내렸다.

금리 하락(채권값 상승)을 전망한 응답자 비율은 25%로 전월보다 16%p 줄었고 보합을 전망한 응답자는 56%로 전월보다 7%p 늘었다.

물가 BMSI는 86.0으로 전월보다 6.0p 하락했다. 물가 보합을 전망한 응답자가 64%로 전월보다 6%p 늘고 하락을 예상한 응답자는 11%로 전월 대비 6%p 줄었다.

환율 BMSI는 87.0으로 전월 대비 1p 올랐다. 환율 보합을 예상한 응답자는 67%로 전월 대비 5%p 줄었고 환율 상승을 전망한 응답자 비율은 23%로 전월 대비 2%p 늘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