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부동산 건설
대림산업, 브루나이 최대 규모 템부롱 대교 준공… 해외 특수교량시장 개척 본격화
브루나이 템부롱대교. 사진=대림산업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대림산업은 브루나이 최대 규모의 템부롱 대교를 준공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브루나이 역사상 가장 큰 교량 사업으로 총사업비가 2조원에 이른다.

앞서 대림산업은 지난 2015년 4개 구간으로 나눠 발주된 템부롱대교 건설 사업의 핵심인 해상 교량과 사장교 등 2개 구간을 7500억원에 수주했다.

총길이 30㎞의 초장대교량 템부롱대교는 브루나이만을 사이에 두고 있는 무아라와 템부롱 지역을 연결한다. 

해상에 지어지는 해상교 부분은 14.5㎞로 인천대교와 비슷한 규모이며, 모두 대림산업이 시공했다. 

일반적인 형태의 해상교량 구간은 13.65㎞이며 나머지는 사장교로 구성됐다. 사장교를 지지하는 주탑은 A자 형태이며 디자인이 우수하다.

템부롱대교가 조성되면 브루나이 전역을 연결해주어 국가 균형발전을 도모하고 브루나이만을 국제 물류항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템부롱부터 무아라까지 기존 도로로 3~4시간, 해상으로는 1~2시간이 소요되지만 템부롱대교가 완공되면 차로 20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

현재 세계 특수교량시장은 한국·중국·일본 간에 경쟁이 치열하다.

대림산업은 템부롱대교 입찰 당시 가장 높은 공사비를 써냈으나 발주처가 강조한 공기 단축에 특수공법과 차별화된 설계라는 대안을 제시해 최종 수주를 성사시켰다.

문재인 대통령은 올 3월 브루나이를 국빈방문해 템부롱대교 건설 현장을 찾아 축하했고 지난 24일에는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과 정상회담을 한 자리에서 템부롱 대교를 언급하는 등 한국과 브루나이가 미래를 함께하고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한편 대림산업은 해외 특수교량시장 개척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2013년 여수와 광양을 연결하는 세계 4위의 현수교인 이순신대교를 통해 세계에서 6번째로 현수교 기술 자립화에 성공했다.

브루나이는 해상 특수교량 기술 자립화를 달성하고 대림산업이 처음으로 진출한 해외 시장이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해에는 터키에서 일본업체들과의 경쟁 끝에 세계에서 가장 긴 현수교인 차나칼레대교(총 길이 3.6㎞) 건설공사를 수주했다. 총사업비 3조5000억원 규모로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이다.

김주경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