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증권
'안전자산' 金·채권 약세...미중 무역협상 기대감에 위험자산 선호↑원/엔 환율도 하락세 보여
순금 제품.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대표적인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금(金)과 채권 가격이 약세다. 최근 미중 무역협상 기대 등에 따라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되살아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6일 KRX금시장의 1g당 금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0.29% 하락한 5만5140원(1돈당 20만6775원)을 기록했다. KRX금시장 개설 이후 최고가인 1g당 금 가격 6만1300원보다 10.0% 하락한 가격이다.

작년 말(4만5970원)보다는 여전히 19.9% 높은 수준이지만 올해 들어 확산된 안전자산 선호현상에 따라 치솟았던 점과 비교하면 기세가 한풀 수그러든 모양새다. 대표적인 신물 안전자산인 금은 통상 주식 등과 같은 위험자산과 가격이 반대 흐름을 보인다.

채권 금리는 연고점 대비 큰폭으로 올랐다. 올해 8월 19일 역대 최저 수준인 연 1.093%까지 하락했던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지난 26일 연 1.475%로 마감했다. 채권 금리가 오르면 채권값을 떨어진다.

올해 들어 미중 무역분쟁 격화와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에 안전자산 선호가 강화하면서 금과 채권 가격은 강세를 보였다. 그러나 지난 9월께부터 무역협상 낙관론이 대두하고 국내외 증시도 상승세를 타자 금과 채권 가격은 우하향 곡선을 그리기 시작했다.

한편 외환시장에서도 금융시장 불안이 커질 때 강세를 보이는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엔화 가치가 3개월여 사이 하락했다. 원/엔 환율은 연고점을 기록한 지난 8월 13일 100엔당 1160.96원에서 지난 26일 1079.89원으로 81.07원 내렸다.

국채 국고채 채권. (그래픽=연합뉴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