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부동산 분양
한남3구역 재건축 무효화에 조합원들 ‘분통’…“정부 상대 소송해서라도 강행할 것”GS·대림·현대 등 건설 3사도 ‘당혹감'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 일대.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우리가 왜 정부 당국에 이렇게까지 간섭받으면서 재개발을 추진해야 하는지 이유를 모르겠어요. 분양가 상한제도 모자라 재개발 입찰 무효화까지 해도 너무하지 않습니까" 

오랫동안 한남3구역 재개발을 기다려왔다는 조합원 A씨는 26일 정부가 재건축 무효화 방침을 밝히자 분통을 터트렸다.

A씨는"일방적인 정부 결정에 우리는 절대 받아들일 생각 없다"며 "조합원들은 끝까지 소송해서라도 뜻을 관철시킬 것”이라고 반발했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한남3구역 재개발 관련, 입찰무효화를 결정하자 오는 28일 조합을 대상으로 합동 설명회를 앞둔 GS건설과 현대건설, 대림산업 등은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기다. 

특히 입찰 무산 소식을 접한 한남3구역 재개발조합원들도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26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11일~15일까지 진행한 합동점검을 실시한 결과 한남3 재개발 시공사 입찰에 참여한 3개 건설사에 대해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등 현행법령 위반소지가 있는 20여건을 적발했다. 사업비·이주비 등 무이자 지원(금융이자 대납 이자 포함)은 재산상의 이익을 직접 제공하는 것으로 간주된다는 것이다.

향후 재개발 일정이 불투명해지자 조합원들은 분통을 터뜨렸다. 오랫동안 재개발되기만을 기다렸는데 정부가 갑자기 나서 판을 뒤집어엎는 것은 지나친 개입이라는 주장이다.

조합원 B씨는 “집값 잡겠다고 정부가 나서서 막바지 입찰 앞둔 재건축 지역에 퇴짜놓는 경우가 세상에 어디 있냐”며 “집값이 전국에서 가장 비싼 강남은 재개발이 허용되고 한남은 경쟁 과열 우려가 있어 입찰을 무효화한다는 정부의 줏대없는 결정에 조합원들의 반발은 극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한남3구역 재건축은 어떻게 해서든 성사시켜야 한다는 것이 조합원들의 공통된 의견인만큼 이틀 후에 있을 합동 설명회에서 주민들의 목소리가 명확하게 정해질 가능성이 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GS·대림·현대 등 3곳 건설업체도 정부 결정에 난처한 눈치다. 다만 발주처가 조합원이다보니 이들의 결정에 따라 움직인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검찰 수사에도 최대한 협조한다는 입장이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정부가 내린 이번 결정으로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이 전면 스톱되는 것은 아니기에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28일 열리는 합동설명회에 참석해 조합원들의 목소리를 들어봐야만 사업을 어떻게 진행될 지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도 “아직 정부로부터 공식적으로 따로 통지받지는 못했다”면서 “사업을 진행여부 여부는 조합원들이 어떻게 의견을 모으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어 지금으로선 답변드리기 조심스럽다”고 밝혔다.

김주경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