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증권
10월 주식·회사채 발행 '증가'…기업공개 780% 급증
주식 발행 월별 추이. (금융감독원)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지난달 기업의 주식과 회사채 발행 규모가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주식 발행액이 4천841억원으로 전월보다 440.3%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이 중 기업공개(IPO) 규모가 3천925억원으로 780.0% 급증했고 유상증자는 916억원으로 103.6% 증가했다.

지난달 IPO는 16건으로 코스피 2건과 코스닥 14건이다. 9월에는 IPO가 5건이고 모두 코스닥 기업이었다.

유상증자는 코스피 기업 2건과 코스닥 기업 1건이 있었다.

지난달 회사채 발행액은 20조2247억원으로 전월보다 53.7% 늘었다.

회사채 종류별로는 일반회사채가 7조770억원으로 149.2% 늘었고 금융채는 10조8679억원으로 21.0% 증가했다.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액은 9477억원으로 71.1% 늘었다.

회사별로 보면 포스코(POSCO)가 1조원으로 발행 규모가 가장 크고 신한은행(8419억원), 신한카드(6600억원), 우리은행(6000억원), KT(6000억원) 등의 순이었다.

지난달 말 현재 회사채 미상환 잔액은 521조569억원으로 전월 말보다 1.2% 늘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